[헬스S] 계단 오를 때 숨이 ‘턱턱’… 양발까지 붓는다면

348

급성심부전이 발생하면 호흡곤란과 가슴통증, 기침 등이 나타나거나 피로감, 근력감소 증상을 보일 수 있는데 가벼운 질환으로 오인하고 증상을 무시하면 상태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병원을 방문해 진단받는 것이 좋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몸에 혈액을 공급하는 기능을 하는 심장이 정상 작동하지 못한다면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는 위급한 상황에 놓이게 된다. 이 중 급성심부전은 심장의 기능이 갑자기 약해져 우리 몸에 혈액을 효과적으로 전달하지 못하는 상태를 의미한다.

원인은 심장의 혈액펌프 기능 이상이다. 심근경색으로 심장근육에 손상이 있거나 판막 이상, 심근병증 등의 심장의 구조적인 문제는 물론 부정맥과 고혈압성 심장질환, 급성폐색전증 등이 주요 원인이다.

급성심부전이 발생하면 호흡곤란과 가슴통증, 기침 등이 나타나거나 피로감, 근력감소 증상을 보일 수 있다. 하지에 부종이 발생하거나 식욕과 소화기능 저하 등이 발생할 수도 있다. 걷거나 계단을 오를 때, 누울 때 호흡곤란이 심하거나 양발에 하지 부종이 생긴다면 심부전일 가능성이 높아 반드시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가벼운 질환으로 오인하고 증상을 무시하거나 진료를 늦추면 상태를 악화할 수 있다.

급성심부전이 나타나면 심장의 혈액 공급 기능이 저하되기 ��문에 심장뿐만 아니라 전신에 영향을 줄 수 있다. 신장에 영향을 주는 신부전 증상이 나타날 수 있고 간 기능 저하 또는 간 손상의 위험도 있다. 뇌와 폐에도 심각한 손상을 줄 수 있다.

심부전을 예방하려면 금연과 금주는 물론 나트륨 섭취를 줄여야 한다. 매일 30분 이상 자신의 체력에 알맞는 운동을 하고 스트레스를 줄이는 등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조동혁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교수는 “심부전을 호전시키는 약제를 적절한 시점에 전문가와 상의해 투약하고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원인질환과 증상에 따라 각 환자의 치료법이 다르게 적용되므로 최상의 치료법을 찾기 위해 전문의의 정확한 진단을 통해 철저한 관리가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