덜 익은 돈가스 보고도 ‘정상 제품’이라는 사장님…“바싹 체크 안 해서 그렇다”

618

덜 익은 돈가스를 배달받고, 업주로부터 황당 해명을 들은 한 고객의 사연이 온라인상에서 주목받고 있다.

덜 익은 돈가스를 받은 한 고객이 업체 측에 항의하자 황당 답변을 들었다. / 이하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돈가스 배달시켰는데 이거 안 익은 건가요? +후기’라는 제목의 글이 확산했다.

글 작성자 A 씨는 튀김 옷 아래 붉은색 살점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돈가스 사진을 첨부하며 분노를 표했다.

A 씨는 “(업체 측에서는) 특수부위라서 그렇다는데 맞나요?”라며 “이 정도면 그냥 생고기가 아닌가. 어이가 없다. 가격은 프리미엄이라고 해서 1만 5000원”이라고 적었다.

이어 돈가스를 보고 업체 측에 항의했다는 A 씨는 “사진을 다 보고도 ‘정상 제품이다’, ‘바싹이라고 체크를 안 해서 그렇다’, ‘체크하셨으면 그렇게 해드렸을 텐데’ 한다”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이하 덜 익은 돈가스 사진을 보고도 고객의 잘못을 주장한 업체 측에 글쓴이가 분노하고 있다.

A 씨는 “여러 번 시켜 먹었고, 이건 안 익은 게 맞다”라며 “사장님 말씀대로 라면 다른 조각도 상태가 이래야 하는데 같이 온 다른 조각은 익어서 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장님에게 답변을 요구했다는 A 씨는 “이 부분을 어떻게 설명하실 거냐고 물으니 끝까지 ‘정상 제품+바싹 체크’를 말씀하신다”라며 “원하면 환불을 해주겠다면서도 끝까지 ‘정상 제품’이라고 하신다”라고 전했다.


해당 사연은 네티즌들의 공분을 사며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네티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 등에 “저건 그냥 생고기잖아”, “이게 정상이라고? 너무 심하다”, “저게 정상이라니. 사장님이 먹어봐야 한다”, “소고기도 저렇게는 안 먹는다”, “말이 안 되는 수준으로 안 익었다”, “죄송하다는 한마디가 그렇게 어렵나”, “돈가스를 시켰더니 육회가 왔다” 등 댓글을 남겼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