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왜 ‘아이스 아메리카노’만 좋아해?” 신기해하더니… 미국 스타벅스 근황

34387

미국 스타벅스에서 차가운 음료 열풍이 불고 있다.

얼어 죽더라도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같이 찬 음료를 마시는 한국의 이른바 ‘얼죽아’ 문화를 주목하던 미국에서 차가운 음료 열풍이 대세로 자리매김하는 분위기다.

스타벅스의 트렌타 사이즈 음료 사진. / 스타벅스코리아 제공

미 CNN은 지난 7일(현지 시각) 차가운 음료가 최근 분기 매출의 75%를 차지했다는 점에 주목하며 찬 음료 대세 현상을 조명했다고 8일 뉴스1이 보도했다.

특히 아이스 아메리카노 등 차가운 에스프레소 종류의 음료의 매출은 전년 대비 13%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 측은 차가운 거품이 들어간 음료는 가장 빠르게 매출이 성장하고 있다고 매체가 전했다.

서울 시내의 스타벅스 매장 사진. / 이하 뉴스1

불과 5년 전만 해도 차가운 음료의 매출은 절반도 되지 않았다.

그러나 차가운 음료의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에 따라 스타벅스뿐 아니라, 다른 음료 회사 역시 차가운 음료 메뉴를 개발하는 데 열을 올리고 있다.

커피머신업체 ‘큐리그(Keurig)’는 올해 초 아이스커피 제조를 위해 디자인된 싱글 컵 브루어 K-Iceed 제품을 선보였다. 맥스웰하우스는 지난달 10년 만에 처음으로 거품이 있는 아이스라떼를 출시했다.

전문가들은 차가운 음료의 대세엔 젊은 소비자층이 주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얼음과 함께 바로 마실 수 있는 커피와 차 등 차가운 음료를 젊은 소비자들이 더 좋아한다는 것이다.

조사 결과 젊은 소비층은 뜨거운 음료를 마셨을 때보다 차가운 음료를 마셨을 때 더욱 상쾌하고 맛있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절기상 ‘경칩’인 6일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점심식사를 마친 직장인들이 차가운 음료를 손에 들고 있다.

또 인스타그램과 틱톡 등 SNS에 올릴 게시글을 위해서도 차가운 음료가 더욱 좋다고 젊은 소비층은 판단하고 있다.

도로시 칼바 유로모니터 분석가는 “아이스 음료의 투명한 컵, 밝은 색상, 다양한 토핑은 소셜미디어에 매력적”이라며 “커스텀 음료는 업계 전반에 중요한 트렌드로 부상했다”고 매체가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실제 시장조사업체 민텔의 고객 조사에 따르면 Z세대는 전통적으로 뜨거운 커피보다 바로 마실 수 있는 커피를 구매할 가능성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식품 산업 컨설팅 회사 ‘테크노믹(Technomic)’에 따르면 아이스 아메리카노와 콜드브루 등 차가운 음료 계열이 지난 10년간 식당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한 비알코올 음료로 꼽혔다.

이 회사의 메뉴 조사 및 인사이트 책임자인 리지 프레이어는 “더 이상 (차가운 음료는) 계절에 따른 것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1
15
+1
3
+1
2
+1
3
+1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