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대통령 부친상, 이재명 직접 오고 문재인 전화했다 (영상)

547

부친상을 당한 윤석열 대통령이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조문객을 맞았다.

윤석열 대통령은 15일 오후 6시 20분부터 조문을 받기 시작했다.대통령실은 조화와 조문을 사양한다고 밝혔으나, 빈소에는 각계 인사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국민의힘에서는 지도부만 빈소를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 등 지도부도 조문을 했다. 이재명 대표는 조의를 표했고 윤 대통령과 특별한 대화는 나누지 않은 걸로 전해졌다.

이하 뉴스1

정의당은 ‘조화와 조문을 사양한다’는 대통령실 입장을 존중해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가 조문하기로 계획을 바꿨다. 이정미 대표와 배진교 원내대표는 16일 오후 빈소를 찾을 예정이다.

정부 측에서는 한덕수 국무총리,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진 외교부 장관, 최재해 감사원장, 김문수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위원장 등이 빈소를 찾았다.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도 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직접 빈소를 찾아 윤 대통령을 위로했다. 오세훈 서울시장도 조문을 했다.


문재인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조화를 보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에 전화를 걸어 조의를 표했다.

문 전 대통령은 김 비서실장을 통해 “윤 대통령이 아버지에 대한 마음이 각별하니 슬픔이 클 것이다. 너무 상심이 크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김영삼 전 대통령 아들 김현철씨도 조화를 보냈다. 전직 대통령 아들들인 김홍업, 김현철, 노재헌 씨는 대통령실에 조문이 가능한지 문의했다.

윤석열 대통령 부친 고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는 92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