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명 의사 밝혀…” 북한, 월북한 미군 병사 한 달 만에 처음으로 언급

427

북한이 지난달 18일 월북한 미군 트래비스 킹 이병이 망명 의사를 밝혔다고 16일 주장했다.

북한이 킹 이병에 대해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18일 현역 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은 공동경비구역을 견학하다 무단으로 군사분계선을 넘어 월북했다. / 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미군 병사 트래비스 킹에 대한 중간 조사 결과’ 보도를 발표하고 킹 이병이 북한 영내에 “불법 침입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며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통신은 지난달 18일 “관광객들 속에 끼워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을 돌아보던 킹은 군사분계선상에 있는 조미군부접촉실과 경무관 휴게실 사이에서 고의적으로 우리측 구역으로 침입했다가 근무 중이던 조선인민군 군인들에 의해 단속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해당 기관에서 조사한 데 의하면 트래비스 킹은 자기가 공화국 영내에 불법 침입한 사실을 인정했다”며 “(킹은) 미군 내에서의 비인간적인 학대와 인종차별에 대한 반감을 품고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한)으로 넘어올 결심을 하였다고 자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트래비스 킹은 또한 불평등한 미국 사회에 환멸을 느꼈다고 하면서 우리나라나 제3국에 망명할 의사를 밝혔다”고 덧붙였다.

통신은 킹에 대한 조사는 계속될 것이라고 밝혀 조만간 풀려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한국에서 폭행 등으로 두 달 가까이 구금됐던 킹은 지난달 17일 추가 징계를 받기 위해 미국으로 송환될 예정이었지만 인천공항에서 비행기를 타지 않고 달아난 뒤 다음 날 JSA 견학에 참여하던 중 무단으로 월북했다.

미국은 이후 킹 이병과 관련해 유엔군사령부 등을 통해 북측과 연락을 시도했지만, 그의 안위조차 확인하지 못하는 등 의미 있는 소통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