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가부 상황 심상찮다… 장관은 아예 모습도 드러내지 않아

624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한덕수 국무총리의 안건 설명을 들으며 메모하고 있다. / 연합뉴스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파행의 책임 소재를 가리기 위해 감사원 감사까지 예고된 가운데 주무부처인 여성가족부는 별다른 대응에 나서지 않고 있다.

잼버리 집행위원장인 김관영 전라북도지사가 14일 기자회견을 열어 파행 책임론에 적극 반박하며 정치권 공세에 정면돌파하려 한 것과는 대비되는 모습이다.

15일 여가부에 따르면 여가부는 잼버리 관련 공식 대응을 자제하면서 이르면 이번주 시작될 감사원 감사와 오는 25일로 예정된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현안 질의 준비에 몰두하고 있다.

전날 열린 여가부 정례브리핑에서도 잼버리 파행과 관련해 기자들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여가부는 즉답을 피했다.

조민경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김현숙 장관님은 조직위원장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가지고 계시고, (여가부가) 잼버리 책임 의식이 부족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동의할 수 없다”라는 원론적인 입장만을 밝혔다.

태풍 ‘카눈’ 여파로 추가 발생한 비용에 대해서는 “아직 잔류 인원이 남아 있기 때문에 나중에 말씀드릴 수 있다”라고 했고, 한국스카우트연맹이 참가 규정을 어기고 초등학생 참여를 권유한 정황이 드러난 것에 대해서도 “여가부는 청소년 주무부처로서 아동·청소년 보호를 항상 중요하게 생각한다”라고만 말했다.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8일 전북 부안군 잼버리 프레스센터에서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참가자 퇴영 계획을 밝히고 있다. / 연합뉴스

잼버리 대회 중에도 여가부는 언론 앞에서 한발 뒤로 물러나 있었다.

김현숙 장관은 지난 8일 잼버리 일일 브리핑에서 ‘조기 철수 사태’와 관련 “한국의 위기 대응 역량을 전 세계에 보여주는 시점”이라고 발언해 여론의 뭇매를 맞은 후 다음 날인 9일부터 대회가 끝날 때까지 브리핑에 등장하지 않았다.

김 장관은 전날 국무회의에 참석한 것을 제외하면 대외적으로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잼버리 대회가 끝난 뒤 기자들이 장관 간담회를 요청했지만, 여가부는 “국회 요구자료 대응 등으로 일정이 빠듯하다”는 이유를 내세워 응하지 않고 있다.

실제로 15일 현재까지 여가부에는 의원실 등으로부터 200여건의 자료 제출 요구가 쏟아져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월 기준 여가부 정원은 283명인데, 이중 77명은 잼버리 현장에 파견됐다가 지난주 중순부터 사무실에 복귀했다.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14일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파행과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여가부와 달리 전북도는 잼버리 관련 각종 논란에 공세적인 대응 태세를 갖추기 시작했다.

김관영 지사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도지사로서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라면서도 “수십 년간 국가사업으로 추진 중인 새만금 사업 자체를 폄훼하거나, 새만금의 꿈을 수포로 돌리려는 시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라며 강경한 대응을 시사했다.

김 지사는 당장 이번 주로 예고된 감사원 감사와 더불어 자체 감사를 통해 세금 유용과 낭비 사례를 들춰보겠다면서 대응 방향까지 제시했다.

여가부는 “앞으로 진행되는 감사원 감사에 충실히 임하겠다”라는 입장만을 밝힌 상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