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표는 ‘투명 인간’…용액에 담갔다 뺐더니 온몸이 투명해진 쥐, 실험 성공했다 (사진)

1246

상상 속에나 존재했던 투명 인간이 어쩌면 현실에 나타나게 될지도 모르겠다.

몸속이 훤히 보이는 투명 쥐를 만드는 기술이 개발됐다는 소식이 뒤늦게 국내에 알려지면서 화제에 올랐다.

독일 헬름홀츠 뮌헨 연구소 연구진이 개발한 용액에 담근 뒤 투명하게 변한 쥐의 모습. 쥐의 모든 뼈와 신경, 장기가 투명해졌다. / BBC 방송 캡처-헬름홀츠 연구소 제공

영국 방송 매체 BBC가 지난달 10일(현지 시각)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독일 헬름홀츠 뮌헨 연구소는 피부는 물론 신체의 모든 뼈와 신경, 장기를 투명하게 만드는 용액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연구진은 실제 쥐를 이 용액에 담갔더니 눈, 코, 입과 팔다리, 꼬리까지 모두 투명하게 변했다고 밝혔다. 실험 당시 촬영된 사진엔 형태가 그대로 보존된 쥐가 투명한 젤리처럼 변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알리 에르튀르크 교수 등 연구진은 “용액 처리를 통해 탈수와 지방 제거가 이뤄진 것”이라며 “마치 우유를 물로 바꿔주는 원리와 같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Mopic-Shutterstock.com

연구진은 이를 활용해 MRI(자기공명영상)로도 확인할 수 없는 세포 수준의 초기 암을 관찰했다고도 전했다.

용액이 개발되기 전에는 신체 조직을 얇게 썰어 염색하고 현미경으로 관찰해야 했으나, 이번 개발로 보다 쉽게 파악이 가능해진 셈이다.

해당 기술을 통해 몸속을 훤히 들여다볼 수 있게 되면 인체 장기와 조직의 미세구조를 파악, 일찌감치 질병을 알아채는 것도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또 현재까지 원인이 제대로 규명되지 않은 질병 연구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연구진은 전망하고 있다.

독일 헬름홀츠 뮌헨 연구소 알리 에르튀르크 교수가 투명해진 실험용 쥐를 꺼내든 모습 /BBC 방송 캡처-헬름홀츠 연구소 제공

연구진은 현재까지 죽은 동물의 사체에만 이 기술을 적용했으나, 사람의 몸을 투명하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연구를 확장할 계획이다.

살아있는 사람의 뇌를 들여다볼 수 있게 되면 알츠하이머, 다발성 경화증 등 뇌 질환을 진단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도 나온다.

투명한 사람의 몸.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 SciePro-Shutterstock.com

알리 에르튀르크 교수는 “이번 기술을 통해 사람 두개골에 이제까지 알려지지 않은 작은 통로가 있는 것을 밝혀냈다”며 “통로가 열리면 면역 세포가 들어가 뇌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고 전했다.

+1
0
+1
0
+1
2
+1
0
+1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