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관 방법만 바꿔도 밥맛이…” 신선도 오래 유지하는 완벽한 쌀 보관법

1492

쌀 포대 속 벌레 때문에 놀란 경험, 한 번쯤 있을 것이다.

쌀벌레는 날이 따뜻할수록 빠르게 번식하는데, 이 벌레는 쌀에 함유된 영양소를 모두 섭취해 단백질과 무기질 등의 영양소를 파괴한다.

셔터스톡

게다가 쌀벌레 분비물에는 발암물질인 퀴논이 함유돼 있고, 쌀에 부패균 발생을 일으켜 신선도를 떨어뜨린다. 실제 부패균이 내뿜는 진균 독소는 간 손상, 신장 장애, 호흡곤란 등을 유발한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쌀 보관 시에는 산소를 비롯한 외부 환경을 차단할 수 있는 ‘쌀통’에 따로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높은 밀폐력으로 외부 환경을 차단해 줘 습도 조절은 물론 쌀벌레, 곰팡이 걱정 없이 신선도를 오래 유지할 수 있는 최강 쌀통을 소개한다. 바로 1만원대 ‘스윙레버 계량 쌀통’이다. (구매 바로가기)


쌀통의 가장 중요한 요소 ‘위생’

쌀 투입 시에만 뚜껑을 여닫는 방식으로 쌀을 더욱 위생적으로 분리 보관할 수 있고 정량의 쌀을 담아내 편리한 사용이 가능하다.


1인분(약 150g) 쌀의 양을 조절해 토출해 주는 ‘다이얼 기능’으로 매 끼니마다 정량의 쌀을 편리하게 담아낼 수 있다. (다이얼을 돌리면 본체 부분의 투입구가 열리는 방식)


또한 넓은 투입구로 쌀 투입 시 포대 채 부어도 넘치지 않아 좋다. (바로가기)


좁은 면적도 효율적으로 사용

가로 폭이 좁고, 심플한 디자인으로 공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반투명 재질에 용량 표시가 있어 쌀의 잔량 확인이 가능하며 쌀통과 본체를 고정해 주는 잠금장치로 내용물이 있을 때 쏟아짐을 막아준다. 제품 분리 시 쌀이 닿는 모든 부분을 세척할 수 있어 곰팡이 걱정도 없다.



곰팡이와 습도 조절을 위해 필요한 ‘습기 제거제’

제품 구매 시 습기 제거제가 기본으로 제공된다. 집마다 습도, 온도가 각각 다르기에 신선한 쌀을 더 오래 보관하고 싶다면 습기 제거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한 번 사용 시 3개월 정도 지속력이 유지된다.


구매자들은 “생각보다 사이즈가 크고 디자인이 예뻐서 만족스러워요”, “쌀을 위생적으로 보관할 수 있어 편합니다”, “한 마리씩 생기던 쌀벌레가 전혀 보이지 않아요” 등 반응을 보였다. (바로가기)


생활백서 스윙레버 계량 쌀통은 현재 택샵에서 온라인 최저가 19,900원에 판매 중이니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를 확인해 보자.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