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걱정한 10세 초등학생이 윤 대통령에게 쓴 편지 (+사진)

551

일본 정부가 24일 오후 1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 해양 방류를 시작한 가운데 한 초등학생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가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10세 초등학생 이율하 양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쓴 편지가 지난 23일 MBC 라디오 ‘신장식의 뉴스 하이킥’를 통해 전해졌다. / 이하 유튜브브 ‘MBC 라디오 시사’

지난 23일 방송된 MBC라디오 ‘신장식의 뉴스 하이킥’에는 10세 초등학생 이율하 양이 오염수 방류를 우려하며 윤 대통령에게 쓴 편지가 소개됐다. 이 양은 자신의 아버지에게 “윤 대통령에게 전해달라”라며 편지를 건넸고 이 양의 아버지가 이를 제보하면서 라디오에 공개됐다.

이 양은 편지에서 “바다에 오염수를 푼다고 해서 이렇게 편지를 쓴다. 대통령님이 허락을 안 하셨을 줄 알았다. 그런데 허락하셨더라. 나는 금방이라도 울 것 같았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인간, 아니 생명체에게 환경과 생태계는 정말 중요하다. 그런데 환경이 이렇게 안 좋아졌는데 다음 아이들 세대는 어떡하냐”라며 “난 그 생각에 매일 밤, 잠이 별로 오지 않는다. 내가 어른이 되면 고래를 사진으로만 볼지도 모른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소금이다. 난 소금이 없어지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대통령님 제가 만약 미래를 본다면 미래는 정말 끔찍할 것 같다”라며 “환경도 우리가 책임져야 한다. 바다는 전 세계 공공장소다. 공공장소는 함께 쓰는 거 아니냐. 행복한 지구를 만들어야 한다. 윤석열 대통령님이 당장 생각을 바꾸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유튜브에 “바다가 오염될 생각 하니 너무 슬프고 우울하다” “어린이들이 걱정하지 않는 나라가 되길 소망한다” “어른으로서 참 부끄럽다” “지구와 미래, 우리 아이들을 꼭 지키고 싶다” “정말 마음이 아프다” 등 반응을 보였다.

일본 정부는 24일 오후 1시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개시했다. 2011년 3월 11일 동일본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원전 사고가 발생한 지 약 12년 반만이다.

도쿄전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거쳐 후쿠시마 제1 원전 부지 내 저장 탱크에 보관된 오염수를 바닷물과 희석해 약 1㎞ 길이의 해저터널을 통해 원전 앞 바다에 방류한다. 하루 약 480t씩 17일간 오염수 총 7800t을 바다로 내보낼 계획이다. 내년 3월까지 방류될 오염수 양은 3만 1200t이며 원전 사고 이후 보관 중인 오염수 약 134만t의 2.3%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