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 시켜 미안하다는 어머니” 제주서 오염수 방류 규탄 집회

155

일본이 원전 오염수 방류를 강행하면서 제주 농어민단체와 시민사회단체가 “명백한 테러행위”라며 강력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및 CPTPP 저지 제주범도민운동본부가 29일 오후 제주시 노형오거리에서 열린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규탄 3차 제주범도민대회에서 생선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3.8.2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및 CPTPP 저지 제주범도민운동본부가 29일 오후 제주시 노형오거리에서 열린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규탄 3차 제주범도민대회에서 생선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3.8.29/뉴스1 © News1 오현지 기자

일본 후쿠시마 핵오염수 해양투기 및 CPTPP 저지 제주범도민운동본부는 29일 제주시 노형동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 앞 2차선 도로에서 ‘일본 핵오염수 해양투기 저지 3차 제주 범도민대회’를 열었다.

지난 24일 오염수 방류 개시 이후 제주에서 열린 첫 대규모 규탄 집회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500명, 경찰 추산 300여 명이 참여했다.

단체는 “핵오염수에 대한 안전성이 검증되지 않은 상황에서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며 “이는 어떤 이유로도 납득할 수 없는 태평양을 향한 명백한 테러이자 용인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고 규탄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의 패악을 멈추기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해 오염수 해양투기 행위를 막아내겠다”며 “윤석열 정부는 일본에 공식 항의하고, 해양 투기 중단을 요구하는 한편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하는 등 가능한 모든 대응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원전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국가기관을 상대로 헌법소원 심판을 대표 청구한 해녀 김은아씨는 “어머니가 저에게 해녀를 하라고 해서 미안하다고 말씀하신다”며 “왜 어머니가 저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해야 하느냐. 사과를 해야 할 곳은 정부이고, 일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단체는 집회 후 기시다 총리 얼굴 사진이 담긴 현수막과 생선을 불태우는 퍼포먼스를 벌였다. 또 상여를 메고 주제주일본국총영사관으로 향하는 과정에서 이를 저지하는 경찰과 충돌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