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17개 학교 9월 4일 임시휴업 결정…교육부 “철회 요청”

172
전국교사모임 교사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국회 입법촉구 및 추모 6차 교사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전국교사모임 교사들이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열린 국회 입법촉구 및 추모 6차 교사집회에서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서울 서이초 사망 교사의 49재인 9월4일에 임시 휴업할 예정인 학교는 전국 17개교로 집계됐다.

교육부는 29일 전국 시·도 교육청을 통해 확인한 결과 이날 오후 4시 기준 9월4일 임시휴업을 결정한 학교는 17곳이라고 밝혔다.

모두 초등학교로, 전국 초등학교 6285개교 가운데 0.3%에 해당하는 규모다.

세종이 4개교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전북 각 3개교, 서울·인천·전남 각 2개교, 강원 1개교였다.

초등학교 병설 유치원 6곳은 초등학교가 휴업을 결정하면서 함께 휴업할 예정이다.

앞서 교육부는 25일 각 시·도교육청에 공문을 보내고 매일 오후 3시까지 9월4일 재량휴업 실시 초·중·고교 수와 명단을 제출해달라고 안내했다. 기간은 다음달 5일까지다.

이날 교육부가 파악한 임시휴업 학교 수는 교사들이 자체 집계한 재량휴업일 지정 학교보다 크게 적은 수준이다.

한 교사의 제안으로 지난 15일부터 집계되고 있는 재량휴업 학교는 이날 오후 6시30분 기준 557개교다. 연가·병가를 통한 우회파업에 동참하겠다고 밝힌 인원은 8만4177명이다.

교육부는 “임시휴업을 결정한 학교에는 철회를 공식 요청한다”며 “임시휴업을 하는 학교가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교육부는 이날 이주호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시·도 교육청 간담회에서 서이초 사망 교사에 대한 추모의 뜻과 교권 회복에 대한 의지에 이견이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에 학생들의 학습권을 침해하지 않으면서 추모하는 방향을 강조했다”며 “이에 많은 시·도 교육청이 일과 후 추모의 장을 마련하겠다는 의지를 밝혔고 이견이 있는 시·도교육청에 대해서는 협의를 지속해 이견을 좁혀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