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환전소에 총기 강도… 경찰, 현금 털어 달아난 2인조 추적 중

581

외국인 남성 2명이 환전소에서 현금을 빼앗은 뒤 도주해 경찰이 추적하고 있다.

환전소 사진 / 뉴스1

경기 평택시 신장동에 있는 한 환전소에서 외국인 2명인 현금을 갈취해 달아났다는 신고를 접수해 이들을 추적 중이라고 30일 경기 평택경찰서가 밝혔다.

이들 가운데 한 명은 환전하는 척하며 환전소 업주의 주의를 분산시키고, 나머지 다른 한 명이 총기로 추정되는 물건을 꺼내 들어 업주를 위협한 것으로 경찰은 파악됐다.

이들 일당이 현금을 갈취할 당시 환전소에는 업주 1명만 상주했다.

경찰은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보고 있다.

외국인 2명이 갈취한 현금 액수는 약 1000만 원이다.

신고받고 출동한 경찰은 환전소 인근 폐쇄회로(CC)TV 확인하고, 이들이 탑승한 차량 번호를 수배해 일당을 좇고 있다.

평택경찰서 사진 / 연합뉴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