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일 용인특례시장, 지난 1일 용인중앙시장 야시장 찾아 상인들과 소통

341

별빛마당 야시장 3일까지 사흘간 열려…먹거리 살거리 공연 등 풍성

이 시장 “4년간 652억 투입…시민 사랑 받는 공간으로 변모시킬 것”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 1일 용인중앙시장에서 열린 별빛마당 야시장을 찾은 청년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지난 1일 용인중앙시장에서 열린 별빛마당 야시장을 찾은 청년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용인시 제공

60년 이상의 전통을 지닌 용인특례시 처인구 김량장동 중앙시장의 활성화를 위한 ‘별빛마당 야시장’이 지난 1일 개장했다.

오는 3일까지 매일 오후 5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열리는 야시장에는 먹거리, 살거리가 풍부한데다 흥겨운 공연도 진행된다. 다양한 준비를 위해 용인중앙시장상인회와 용인특례시,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등이 함께 지혜를 모았다.


이상일 시장은 이날 축사에서 “60년 전통의 용인중앙시장에서 처음으로 야시장을 개장한 것을 축하드리고 존경하는 시민들께서 많이 찾아주신 데 대해 감사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7월 취임한 이후 중앙시장 일대의 대변혁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해 국토교통부 도시재생사업 대상으로 선정돼 186억원의 국도비를 확보했고, 여기에 시비를 투입해서 앞으로 4년간 652억을 들여 중앙시장과 그 주변을 크게 바꿀 것”이라며 “볼거리, 살거리, 먹거리를 다양화하고 질을 높일 것이며, 주차공간·문화공간·청년 창업 공간도 더 많이 만들어 시민들이 즐겨찾는 곳으로 변모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 시장은 또헌 이동·남사 처단 시스테반도체 국가산단과 원삼면 SK하이닉스가 들어서게 되면 십 수만명의 근로자들이 일하게되는 점을 언급하며 “앞으로 용인에 많은 인구가 유입될 것이므로 용인중앙시장을 찾는 손님들도 대거 늘어날 것인 만큼 중앙시장과 주변을 혁신하는 프로젝트를 잘 진행할 것이다. 상인회와 시민들께서 힘과 지혜를 보태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개장식 이후 시장 곳곳을 돌며 시민·상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물건을 사기도 했다. 기념사진을 찍자는 시민들의 요청에 일일이 응하면서 시민들과 정겨운 소통을 하기도 했다.

이날 야시장에서는 바베큐, 떡볶이, 전, 약과 등 각종 먹거리와 수제맥주, 전통주 등을 파는 점포가 많이 들어섰고, 시민들이 워낙 많이 찾는 바람에 여러 곳에서 긴 줄이 형성됐다. 또 다양한 수공예 제품 등을 판매하는 장터와 벼룩시장도 운영됐다. 노래, 댄스, 버스킹 등 다채로운 공연과 전통주 시음행사, 떡메치기, 식당 찾기 이벤트도 열렸다.

이순환 용인중앙시장 상인회장은 “용인중앙시장 야시장을 찾아주신 시민들이 참으로 많아 감격스럽다.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중앙시장이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가 풍부한 시장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용인중앙시장 일대는 지난해 말 경기도에서 유일하게 국토교통부 주관 지역특화스마트도시재생사업 공모 대상지로 선정됐다. 용인특례시는 2026년까지 총 사업비 652억5000만원(국비 155억원, 도비 31억원 포함)을 투입해 시장 일대 혁신과 상권 활성화에 필요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