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드름 있으신 분들, 이 음식 조심하세요!”

315

피부과 전문의 김주하가 여드름 유발 음식을 공개했다.

여드름과 음식의 관련성 / 이하 유튜브 ‘닥터프렌즈’

3일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에는 과거 유튜브 ‘닥터프렌즈’에 게재됐던 영상이 재조명됐다.

이날 피부과 전문의 김주하는 “여드름과 음식의 상관관계를 되게 많이들 궁금해하신다”고 알렸다.

여드름과 음식의 관련성

이어 “실제로 뭔가 기름진 걸 먹으면 왠지 여드름 더 날 것 같다고 생각하시는데 어쨌든 논문에 근거해서 밝혀진 것은 당지수가 높은 음식, 우유와 유제품”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이 두 가지가 관련성 높은 음식으로 가장 유명하다”며 유제품으로는 “요거트도 그럴 수 있고 치즈도 연관성이 있다”고 말했다.

여드름과 음식의 관련성

이를 들은 내과 전문의 우창윤이 “왜 당지수가 높은 음식이 여드름이 많이 나냐”고 묻자 김주하는 “유제품에서도 물론 그런데 당지수가 높다는 것은 음식을 먹었을 때 빠르게 인슐린 분비를 유도한다”며 “그거와 관련된 물질 중에 혈액 속에 가장 많이 들어 있는 단백질 호르몬 중 하나이자 인슐린 유사 성장인자 IGF1이라는 물질이 피지분비를 증가시키고 피부 각질 분화를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김주하는 “그로 인해 피지 분비량이 많으면 안쪽에서 나오기 힘드니 뭉치기 쉽다. 그게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는 것”이라며 “피부 위에 각질이 많아지다 보니까 못 나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여드름과 음식의 관련성

특히 그는 “여드름의 중요한 원인 중에 하나가 피지분비 증가와 과다 각질”라며 “이 두 가지에 영향을 주다 보니 여드름이 아무래도 더 생기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우창윤이 “단 과자 같은 것 많이 먹으면 여드름 난다는 게 정말 맞는 말이구나”라고 호응하자 김주하는 “맞다. 단당류가 팍 올라가는 사탕 등 여드름 측면에서는 좋지 않다”고도 알렸다.

다만 김주하는 “건강한 피부인 사람은 (상대적으로) 괜찮은데 여드름이 좀 나시는 분들은 좀 주의하실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잠과 피부의 관련성

정신건강의확과 전문의 오진승은 “건강에 좋은 게 또 당연히 피부에도 좋은 거고 정신 건강에도 좋은 것 같다”고 답하자 김주하는 “요즘에는 초콜릿도 연관이 있다고 하기 때문에 감안해서 조절하신다면 여드름이 나는 피부에선 조금 도움이 되지 않을까”라고 당부했다.

또 김주하는 잠(수면)과 피부의 관련성에 대해서도 알렸다.

그는 “수면에 어느 정도 충분한 시간을 확보하는 것은 당연히 도움이 된다고 본다. 부족한 것이 문제”라며 “평균 수면 시간이 7~8시간이라고 말하는데 12시간 잔다고 피부가 얼마나 더 좋냐. 제가 알기로 그건 아직 결과가 나온 게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그는 “부족한 게 얼마나 영향을 미치냐에 대해서는 의미가 있다. 수면량이 부족하면 스트레스 호르몬이 늘어나고 결국 코르티솔과 관련되기 때문에 피부 피지량이 늘어나고 피부 결 자체가 푸석푸석해지며 피부 톤도 어두워진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드름 관련 자료 사진 / ABCstudio-shutterstock.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