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철 더욱 신경써야 하는 비염 원인은?

247

수시로 나타나는 가을철 비염,
원인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쌀쌀한 계절이 다가오는 가을철에는 특히 비염 환자들에게는 곤혹이다. 특히 너무 춥지도, 덥지도 않은 선선한 날씨로 인해서 야외 활동의 시간이 늘어나게 되는 것이 주된 원인이다. 소풍을 가거나 나들이를 가고 싶지만, 비염이 심한 환자의 경우에는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지는 계절 중 하나다. 가을철 불청객이라고 불리는 비염이 유독 선선해지는 계절이 더욱 악화되는 원인은 무엇일까? 비염의 원인부터 증상까지 알아보고, 예방할 수 있는 방법도 살펴보도록 하자.

가을철에는 여름, 겨울과 다르게 낮과 밤의 기온차가 상당히 큰 환절기이다. 일교차가 크기 때문에 기온이 급격하게 변화하고, 이로 인해서 공기가 차가워지거나 코의 점막이 예민하게 변하기도 한다. 이때 코가 건조해지게 되면서 비염 증상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비염 자체는 코 점막에 염증이 발생되는 것으로 일반적인 콧물과는 다르게 물처럼 흐르기도 하고, 코가 자주 막히게 되면서 숨이 잘 쉬어지지 않는 불편함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보통 비염의 경우에는 알레르기로 인해서 발생되는 경우가 있고, 비알레르기성 비염 환자도 존재한다.

비염이 발생하게 되면 가장 대표적인 증상은 코의 자극이 시작되면서 콧물이 지속적으로 흐른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숨이 잘 쉬어지지 않을 정도로 코가 꽉 막히게 되면서 잠을 자기 어렵거나 일상생활을 할 때도 불편함을 경험하게 된다. 코가 막혔을 때는 냄새가 잘 맡아지지 않으면서 일상 속 삶의 질이 크게 저하되는 원인이 된다.

환절기에 특히 비염 증상이 심해진다면, 환경부터 원인까지 파악하여 비염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는 예방법을 꼭 지켜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병원에 방문하여 원인을 제거해주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비염 증상이 나타나게 되었을 때 예방하는 방법도 알아보도록 하자.
알레르기성 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코에 자극을 최대한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코에 자극이 될 수 있는 물질은 주로 먼지, 꽃가루, 균 등이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전후로 항상 깨끗하게 손을 씻고, 습도를 유지하면서 코가 너무 건조해지지 않도록 유의해야 한다.

특히 건조한 계절에는 습도가 비정상적으로 낮아지게 되면서 코피가 나거나 코 안 쪽 점막의 염증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알레르기성 비염의 경우에는 특정한 알레르기가 비염을 유발하기도 하니, 병원을 찾아 검사를 진행하고 원인을 파악하는 과정이 중요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