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세대·고려대 지방캠퍼스 학생들 겨냥해 “짝퉁에 저능아일 뿐”

226
8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고려대·연세대 친선경기대회(고연전)에서 고려대 학생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잇다. 정기 고연전은 야구·농구·빙구·럭비·축구 5개 종목에서 두 대학 선수들이 겨루는 대회다. 고려대가 행사를 주최하는 해에는 연고전, 연세대가 주최하는 해에는 고연전이 정식 명칭이다. / 뉴스1

고려대학교와 연세대학교가 매년 벌이는 대학교 정기전인 고연전(연고전)을 두고 분교 차별·혐오가 다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대학생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의 자유게시판에 지난 7일 연세대 서울 신촌캠퍼스 재학생으로 추정되는 누리꾼이 ‘원세대 조려대’라는 제목으로 두 학교 분교생을 비하하는 게시물을 게재했다.

‘원세대’는 강원 원주시에 있는 연세대 지방캠퍼스를, ‘조려대’는 세종시 조치원읍에 있는 고려대 지방 캠퍼스를 비하하는 말이다.

글쓴이는 “연고전에 와서 사진 찍고 인스타그램에 올리면 네가 정품 되는 거 같지?”라며 “너희들은 그냥 짝퉁이야. 저능아들”이라고 지방캠퍼스 학생들을 노골적으로 조롱했다.

8일 오전 서울 양천구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고려대·연세대 친선경기대회(고연전)에서 연세대 학생들이 열띤 응원을 하고 잇다. 정기 고연전은 야구·농구·빙구·럭비·축구 5개 종목에서 두 대학 선수들이 겨루는 대회다. 고려대가 행사를 주최하는 해에는 연고전, 연세대가 주최하는 해에는 고연전이 정식 명칭이다. / 뉴스1

매체에 따르면 고려대 재학생과 졸업생이 이용하는 온라인 커뮤니티 고파스의 익명게시판에도 지방캠퍼스 학생들을 비하하는 글이 올라왔다. 한 학생이 지난 5일 “세종(세종캠퍼스 학생)은 왜 멸시받으면서 꾸역꾸역 기차나 버스 타고 서울 와서 고연전에 참석하려는 것인가”라고 물었다.

앞서 세종캠퍼스 총학생회는 고려대 서울캠퍼스 학생들의 차별에 항의하는 대자보를 지난 4일 세종캠퍼스와 서울캠퍼스에 붙였다.

대자보에서 세종캠퍼스 총학은 지난 5월 고려대 응원제인 ‘입실렌티’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서울캠퍼스 총학생회장이 세종캠퍼스 재학생을 ‘학우’가 아닌 ‘입장객’으로 표현했다고 지적했다.

한 누리꾼이 에브리타임에 올린 글.

세종캠퍼스 총학은 세종캠퍼스 학생을 학우로 인정하지 않겠다는 뜻이 입장객이란 표현에 담겼다고 했다.

매체는 입학 성적에 큰 차이가 있기에 ‘명문대생’, ‘명문대 출신’이라는 사회적 타이틀을 함께 누리는 것은 불공정하다는 인식이 일부 서울캠퍼스 학생 사이에 형성돼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2021년 고려대 서울캠퍼스 총학 비상대책위원회는 세종캠퍼스 재학생이 비대위 임원으로 선임된 것을 두고 신상 공개가 잇따르는 등 논란이 일자 학칙 재심의를 거쳐 해당 학생의 임원 임명을 무효화한 바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