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S] “다 키로 간다?” 비만, 어렸을 때부터 관리하는 이유

126

소아청소년기 비만이 성인이 돼서도 비만으로 이어질 수도 있어 소아청소년기부터 비만을 관리할 필요가 있다. 사진은 기사의 직접적인 내용과 관련이 없음. /사진=이미지투데이

어렸을 때 통통해도 다 키로 간다는 말이 있다. 균형있는 영향섭취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함이었는데 소아청소년기 비만이 성인기 비만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에서 소아청소년의 비만관리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이에 질병관리청 국가건강정보포털은 이달(10월)의 건강정보로 ‘소아청소년 비만관리’를 소개했다.

소아청소년 시기 비만이면 성인이 됐을 때에도 비만이 지속될 위험이 커 각종 만성질환 발병률을 높이게 된다. 어릴 때 비만했던 성인의 심혈관질환 발병률이 어릴 때 정상 체중이었던 성인보다 높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최근 연구들에 따르면 비만이었던 소아청소년기에 이미 지방간, 고혈압, 고혈당, 이상지질혈증 등의 위험 신호가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소아청소년기 비만은 신체적 질병뿐만 아니라 우울, 사회적 위축 등의 심리적 문제를 동반할 수 있다.

소아청소년은 어른들과 달리 동기부여가 쉽지 않기 때문에 비만관리를 위해서는 주변의 도움이 필요하다. 무조건 굶거나 많이 먹은 뒤 토하는 등의 방법은 식이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소아청소년의 비만치료를 위해서는 매일 1시간 이상의 꾸준한 운동과 신체활동이 필요하다. 고도비만의 경우 뛰기나 오래 걷기 등은 관절에 무리를 줄 수 있기 때문에 앉거나 누워서 하는 운동이나 물속에서 하는 운동이 좋다. 소아청소년이 운동을 전혀 해본 적이 없거나 평소 활동량이 매우 적다면 처음부터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것보다 낮은 강도의 운동을 시작으로 시간과 빈도, 강도를 높여야 한다.

체중감량을 위해 극단적으로 식사를 제한하기보다 균형 잡힌 식단을 구성하고 식사일기를 작성해 식습관을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다. 먹는 양을 줄이는 데 치중하기보다는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되지 않는 음식은 줄이고 도움이 되는 음식을 선택하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다.

만 12세 이상 고도비만이 동반된 청소년에게는 약물치료가 가능하다. 섭취한 음식에 포함된 지방의 일부를 흡수되지 않게 해서 대변으로 배설하게 하는 지방흡수억제제(먹는 약)와 포만감을 주며 당 대사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식욕억제제(주사제)를 통해서다.

부모를 포함한 가족은 소아청소년에게 좋은 생활습관을 실천하는 본보기를 보여줘 자연스럽게 행동하게 하는 것이 이상적이다. 아이에게만 변화를 주문하기보다 가족 모두가 식단을 바꾸거나 함께 운동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