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양성’ 이끄는 한국GM… “가장 포용적인 기업 문화 구축”

142

GM, 매년 ‘다양성 주간’ 개최

열린 조직문화 구축 및 혁신 문화 확대

사회 공헌활동, 문화 체험 등 프로그램 제공

한국GM 임직원들이 글로벌 문화 및 음식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GM 임직원들이 글로벌 문화 및 음식을 체험하는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한국GM은 지난 23일부터 다양성 주간을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로 3년 연속 진행되고 있는 한국GM의 다양성 주간은 포용적인 기업 문화를 구축하고, 세계에서 가장 포용적인 기업이 되겠다는 비전을 담은 연례행사다.

다양성 주간 동안에는 한국GM의 핵심 행동양식인 다양성, 형평성 및 포용성을 바탕으로 사회 공헌활동, 네트워킹, 문화 체험, 인재 역량 개발 등 임직원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이 제공되며, 이를 통해 포용적이고 열린 조직문화를 구축하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올해 다양성 주간은 “에브리바디 인, 포용성의 실천과 네트워크의 확장”을 주제로 ▲글로벌 문화 및 음식 체험 ▲장애인 제빵사 베이킹 수업 ▲장애인과 함께하는 플로깅을 개최했다.

또 외부 기업인 온세미와 포스코 E&C, 한국여성과학기술인육성재단,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등 국내 유수 대학들을 초청해 네트워크 세션 가지며 문화적 배경이 다른 이웃, 외부 기업 및 단체들과의 교류를 통해 다양성과 포용성에 대한 가치를 제고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다양성 위원회의 공동의장인 한국GM 법무부문 원지영 부사장은 “이번 다양성 주간 행사를 통해 개개인의 특성이 ‘다름’을 인정하고 이를 기반으로 보다 포용적인 조직 문화를 위한 진전을 이뤄냈다고 생각한다”며 “GM은 세계에서 가장 포용적인 기업 비전 달성을 위해 앞으로도 이러한 활동을 적극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국GM은 지난 4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운영하는 베이커리를 사내에 오픈했으며 장애인 및 취약계층 지원 프로그램, 아프간 특별 기여자 프로그램, 지역아동 STEM 교육 프로그램 등 지역의 소외계층을 위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