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얼굴 붉어지면 조심해야 한다…지방간 위험 일반인에 2.3배

100

술을 마시면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가급적 음주를 자제하는 게 좋겠다.

이런 사람이 주의 깊게 알아야 할 건강 정보가 전해졌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Beomjin Ahn-shutterstock.com

음주 시 얼굴이 붉어지는 사람은 술을 마시더라도 얼굴이 붉어지지 않는 사람보다 지방간 위험이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오시내 교수 연구팀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31일 밝혔다.

해당 연구팀은 2019∼2021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성인 남성 5134명의 알코올성 안면홍조와 ‘대사이상 관련 지방간 질환'(MASLD)의 연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알코올 섭취 자체가 MASLD 위험을 유의하게 증가시켰다. 이런 가운데 술을 마신 후 얼굴이 붉어지는 증상이 있으면 이런 경향이 더 짙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코올성 안면홍조가 있는 음주자의 MASLD 위험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과 비교해 2.35배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알코올성 안면홍조가 없는 음주자의 경우 MASLD 위험은 술을 마시지 않는 사람의 1.9배였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연합뉴스에 “알코올성 안면 홍조가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술을 마셨을 때 지방간 질환이 발생할 위험이 더 크다는 사실을 시사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알코올성 안면홍조가 있는 사람에서 어느 정도의 음주가 적당할지 평가하는 연구가 추가로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알코올성 안면홍조는 술을 마신 뒤 얼굴이 붉어지는 증상이다. 체내 알코올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축적돼 발생된다.

알코올 분해 효소의 유전적 결핍이 많은 한국과 일본, 중국 사람에게서 특징적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고된다.

해당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뉴트리언츠’ 최근호에 실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