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출근길은 영하권…차가워도 너무 차가운 손·발, 원인은?

244

오늘(13일)은 전국 대부분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진다. 아울러 강한 바람이 불어 체감온도가 떨어지는 만큼 보온에 신경을 써야겠다.

기상청에 따르면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영하3도, 낮 최고기온은 6도에서 13도로 예상된다.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을 중심으로 서리가 내리거나 얼음이 어는 곳도 있겠다.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주요 도시별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1도 ▲춘천 -4도 ▲강릉 1도 ▲대전 -2도 ▲대구 1도 ▲전주 1도 ▲광주 3도 ▲부산 4도 ▲제주 10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5도 ▲인천 5도 ▲춘천 6도 ▲강릉 10도 ▲대전 7도 ▲대구 9도 ▲전주 7도 ▲광주 8도 ▲부산 11도 ▲제주 12도로 예보됐다.

한편, 추위에 손발이 유난히 차가워 곤란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있다. 이 경우 다양한 원인을 의심할 수 있다. 먼저 추위나 심리적 변화로 손가락이나 발가락 혈관이 발작적으로 수축하고 피가 잘 흐르지 않아 피부가 창백해지며 청색증이 나타나는 레이노증후군이 있다. 손발 저림과 통증이 동반될 수 있다. 이 경우, 추위에 지속적인 노출과 방치는 증상 악화로 인해 피부 괴사를 부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이밖에도 말초혈관동맥질환이 원인일 수도 있다. 말초혈관동맥질환은 혈전이 혈관에 달라붙어 혈액의 흐름을 막는 동맥경화증이 팔과 다리에 생기는 질환으로 산소나 영양소가 근육세포에 제대로 공급되지 않아 손발이 저리고 차가워진다. 이 질환은 고혈압, 당뇨병, 이상지질혈증 등 만성질환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기저질환이 있다면 주의하도록 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