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개 숙인 남성’ 원인 밝혀졌다…식품 속 ‘이것’ 때문에 정자 수 50% 감소해

198
'고개 숙인 남성' 원인 밝혀졌다…식품 속 '이것' 때문에 정자 수 50% 감소해
사진=이미지투데이

식품 속 살충제 때문에 지난 50년 동안 전 세계 남성들의 정자 수가 50%가량 감소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1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미국 버지니아주 페어팩스의 조지 메이슨대학의 공중보건대 학장 멜리사 페리 연구팀은 “정자 수 감소는 여러 요인이 있을 수 있지만 우리가 먹는 음식에 남아 있는 유기인산염과 N-메틸 카르바메이트 등 살충제가 정자 수 감소와 강력히 연관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유기인산염은 제초제, 살충제 등에 들어가는 주요 성분이며 세계에서 가장 자주 사용되는 화합물 중 하나다. 페리는 사람들이 유기인산염에 폭넓게 노출돼 있다고 말했다.

또 N-메틸 카르바메이트는 유기인산염과 비슷하며, 뇌와 신경계를 손상시켜 곤충들을 죽인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N-메틸 카르바메이트는 다양한 밭 작물 및 과일, 채소들을 위한 살충제를 만드는데 사용된다.

이 같은 연구 결과에 대해 알렉산데 파스투차크 유타대학교 의대 외과 및 비뇨기과 교수는 “이러한 살충제들이 가임 능력, 특히 남성들의 생식 능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했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15일 환경보건저널(Environmental Health Perspectives)에 발표됐다.

한편 또다른 최근 연구에 따르면 하루에 20번 이상 휴대전화를 사용하는 남성의 정자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제네바대와 스위스 열대 및 공중보건 연구소가 2005년부터 2018년까지 18~22세 남성 2886명을 조사해 발표한 연구 결과 하루에 20회 이상 휴대전화를 사용한 고사용 실험군은 저사용 실험군보다 정자 수치에 문제가 발생할 확률이 21%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기적으로 휴대전화를 사용한다고 답한 실험군의 경우에도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보다 낮은 정자 농도를 나타낼 가능성이 30% 증가했다.

이 연구를 발표한 연구진은 “상의 주머니 등 하체 주변에 휴대전화를 두지 않으면 정자에 미치는 영향이 줄어든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