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겨울, 마스크 꼭 쓰세요” 이유는 바로 ‘이것’ 때문이다

130

코로나19가 잠잠해졌지만 다시 마스크를 써야 할 수도 있다.

19일 국립환경과학원이 국회에 제출한 초미세먼지(PM2.5) 3개월 전망 시범 결과에 따르면 이번 겨울 초미세먼지 농도가 상당히 심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부터 다음 해 2월까지 초미세먼지 농도는 최근 8년 평균(27.1㎍/㎥)과 비교해 비슷할 확률은 50%, 높거나 낮을 확률은 각각 20%와 30%로 분석됐다.

지난해와 비교해보면 올겨울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확률이 50%, 비슷하거나 낮을 확률이 각각 30%와 20%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올겨울 초미세먼지 고농도(50㎍/㎥ 초과) 일수(황사일 제외)는 최근 8년 평균(20일)과 비슷할 확률이 50%, 많거나 적을 확률이 각각 30%와 20%였다.

지난해와 비교해 많을 확률이 50%, 비슷하거나 적을 확률이 30%와 20%였다.

올겨울 미세먼지가 심해지는 원인으로는 동태평양 엘니뇨가 겨울철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 꼽혔다.

엘니뇨가 발생하면 일본 동쪽에 고기압성 순환이 강화돼 우리나라로는 남풍 또는 남서풍이 분다. 남서풍이 불면 기온과 초미세먼지 농도가 오른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또 다른 이유는 베링해 해수면 온도가 높아 우리나라 주변에 고기압성 순환이 자주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다.

고기압 중심부에 놓이면 대기가 정체해 국내에서 발생한 미세먼지나 국외에서 유입되는 미세먼지가 대기에 축적되기 쉽다.

북대서양 해수면 온도가 평년보다 높아 한반도로 부는 북서풍이 약해질 것으로 전망되는 점도 미세먼지에 영향을 준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국립환경과학원은 다음 해 겨울부터 ‘초미세먼지 3개월 전망’을 제공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