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수면시간 ‘평균 4~6시간…이유 1위는?

128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직장인에게 숙면은 건강을 유지하는 기본이자 내일 하루를 활력있게 소화해낼 수 있는 버팀목이다. 한국의 직장인들의 수면 시간과 수면의 질은 어떠할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HR테크기업 인크루트가 직장인 880명을 대상으로 ‘직장인의 수면시간과 질’을 알아보기 위해 설문조사를 지난 14~19일 진행했다. 먼저 최근 한 달 기준 하루 평균 수면시간을 들어봤다. ▲4~6시간(56.3%)이 가장 많았고 ▲7~9시간(41.6%)이 그다음이었다. 

현재 수면 시간에 만족하고 있는지 들어봤다. ‘만족한다’는 응답자는 41.3%였고, 과반인 58.8%가 ‘만족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렇다면 얼마나 자야 만족할 수 있을까? 10명 중 8명(79.7%)이 ‘7~9시간’을 꼽았다. 그다음은 16.1%가 ‘10~12시간’을 선택했다. 

희망하는 수면 시간을 갖지 못하고 불만족한 이유를 들어봤다. ▲퇴근 후 가사일 등 할 일이 많아 잠드는 시간이 늦어진다(30%)가 가장 많았고 이어 ▲잠이 오지 않는다(25%) ▲퇴근 시간이 늦어 잠드는 시간이 늦다(16.2%) 등의 이유를 들었다. 

수면 시간과 무관하게 수면의 질에 만족하는지 물어봤다. 수면 시간과 비슷하게 58.3%가 만족하지 못한다고 답했다. 불만족스러운 이유(중복응답)로는 ▲취침 전 스마트폰 비롯한 전자기기 사용(44.2%)과 ▲경제,진로,사생활 등 현실적인 고민 때문에(39.6%)를 꼽았다. 이외 ▲업무 스트레스(39.3%) ▲커피 등 고카페인 음료 섭취(14.9%) 등의 이유가 있었다.

마지막으로 충분한 수면을 취하기 위해 하는 노력이 있는지 들어봤다. ▲가급적 일찍 취침하려고 노력(57.6%)을 가장 많이 하고 있었다. 또한 ▲커피 등 카페인 음료 섭취 자제(26%) ▲ASMR 등 수면에 도움되는 청각적 소리 듣기(19.9%) ▲숙면매트 등 숙면기술 기기 사용(13.8%) 등의 노력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