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성 단백질 없이도 ‘알츠하이머 치매’ 생긴다…원인은 ‘이것’

100
독성 단백질 없이도 '알츠하이머 치매' 생긴다…원인은 '이것'
사진=서울아산병원

알츠하이머 치매를 유발하는 주요 원인은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나 타우 단백질로 지목됐다. 그런데 이런 독성 단백질의 응축 없이도 기억과 판단에 관여하는 뇌의 해마 부위가 축소되면서 심각한 인지 저하가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해마는 뇌의 측두엽 깊숙한 곳(양쪽 귀 위쪽)에 있는 양면 구조로 장-단기 기억을 저장하고 운반하는 기능을 수행한다.

미국 하버드 대학 의대 영상의학과의 베르나르 한세우브 교수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치매의 원인으로 알려진 뇌 신경세포의 독성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가 없어도 해마가 위축되면 인지기능 저하가 나타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의학 뉴스 포털 메디컬 라이프 사이언스가 2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하버드 노화 뇌 연구(Harvard Aging Brain Study)에 참여하고 있는 임상적으로 인지기능이 정상인 남녀 128명(63~87세, 여성 72명, 남성 56명)의 10년 임상자료를 분석했다.

이 자료에는 여러 형태의 뇌 스캔을 통해 측정된 뇌 신경세포의 잘못 접힌 단백질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 그리고 해마의 용적 변화에 관한 정보도 들어있었다.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는 모두 뇌 신경세포에 있는 단백질로 베타 아밀로이드는 세포 표면에, 타우는 세포 안에 있다. 베타 아밀로이드와 타우 단백질이 잘못 접히면 베타 아밀로이드는 서로 뭉쳐 플라크(plaque)를 형성하고 타우는 서로 엉키면서(tangle) 신경세포를 파괴, 알츠하이머 치매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매년 시행된 이들의 인지기능 평가 결과를 평균 7년 동안 추적했다. 그 결과 해마의 위축 속도가 빠를수록 인지기능 저하도 빨라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든 다른 생물 표지들을 살펴봤지만, 해마의 위축은 베타 아밀로이드 그리고 타우 수치와 무관하게 인지기능 저하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는 치매가 기저 원인이 매우 다양하고 복잡한 질병이라는 사실을 재확인하는 것이라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또 알츠하이머 치매가 아닌 다른 형태의 질환이 해마의 위축과 인지기능 저하를 촉진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다만 이 연구는 교육 수준이 높은 백인들만을 대상으로 진행됐기 때문에 이 결과가 모든 사람에게 적용될 수는 없을 것이라고 연구팀은 덧붙였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 신경학회 학술지 ‘신경학'(Neurology) 11월 15일자에 실렸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