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소음 인테리어 LED벽시계 매립, 벽걸이 전자시계 만들기

2124

LED시계

거실 인테리어를 구성할 때 유행은 있지만 수납장, TV 배치에 따라 스타일링이 많이 달라집니다. 하지만 많은 분들이 시계만큼은 미니멀한 스타일링을 하는걸 선호하시더라고요. 그래서 소리도 안나고 깔끔한 LED벽시계를 많이 찾습니다.

​​

벽시계 만들기

다양한 방식의 벽걸이 전자시계가 있지만 디자인을 떠나 가느다란 전선으로 타일벽 아트월 줄눈 사이에 무타공으로 매립하는 방식이 인기가 좋습니다.

대부분 대리석타일의 경우 아트월 시공용은 600 x 400mm 이므로 가벼운 시계는 하중 부담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생긴 클립이 동봉되어 오는데, 이걸 줄눈에 끼워넣고 고정시키는 방식이 흔히 사용됩니다. 시계 뒷면에 고정을 위한 홀 간격을 측정하고 거기에 맞춰 핀을 끼워둔뒤 연결합니다.​

이제 이렇게 가느다란 전선을 LED시계 본체에서 콘센트까지 줄눈에 매립하면서 따라가면 됩니다. 야간에 일부러 명암을 주어 어떤느낌인지 보여드렸는데요.

줄눈에 선을 끼워넣을 때에는 카드나 명함처럼 빳빳한 소재의 도구를 활용하여 밀어넣으면 좀 더 수월하게 틈새에 선을 넣을 수 있습니다. 좀 더 자세한 시공법은 상기 포스팅을 참조하세요.

벽걸이시계

만약 우리집 거실 아트월이 타일줄눈이 없는 목공벽이라면 초인종 모니터를 활용해서 내부로 벽시계 매립 시공하는 법도 있으니 시공법을 확인해보세요.​

써보니 알게된 특징

필자의 집처럼 샌드 베이지 컬러, 원목가구가 많은 집은 이렇게 나무시계가 제법 잘어울려서 디자인적으로도 조화로운 인테리어 시계가 된다는 점도 장점이더라고요. ​

여기에 온습도, 요일까지 표시되기때문에 기능도 좋고 가벼울뿐 아니라 라운드, 스퀘어 두가지 디자인이 있어서 어디든 잘 어울리는 것도 인테리어벽시계로서 좋았습니다.​

이 브랜드는 별매로 나무시계 받침을 두어서 탁상시계 타입으로도 활용할 수 있었습니다. 통대리석이라 매립이나 타공이 여의치 않은 집들은 이방식으로 거치하는 것도 좋아보여요.​

센서가 있어 주변 밝기에 따라 자체 밝기를 조정하는 기능도 있어서 야간에 모두 소등뒤에는 벽걸이 led시계 자체 밝기가 살짝 어두워지는 것도 볼 수 있었고요.

벽에는 걸고 싶지만 LED벽시계 디지털 느낌이 싫은 사람들, 시끄러운게 싫어서 무소음 벽시계가 좋은 분들은 딱 알맞겠더라고요.

역시나 감성적인 색감과 캔버스 천에 투사되는 방식이 너무 딱딱하지 않고 세련되어서 좋고요.

아쉬운점은 GPS페어링 기능은 따로 없어서 시계를 맞춰야 된다는 점입니다. 이 부분은 문제가 뭐냐면, 시간이 흐르면 시계가 1분정도 맞지 않는 때가 발생하는데, 그때 재조정을 위해 시계를 벽에서 내리게 되면 어렵게 매립한 전선들이 빠질 수 있다는 점이죠. 그럼 다시 매립해야되거든요.​

이렇게 LED벽시계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지금 사용한지 6개월정도 되어가는데, 꽤나 만족스럽게 쓰고 있어요. 이상 도피오넬이었습니다.

https://tv.naver.com/v/43470135

+1
1
+1
0
+1
0
+1
1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