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1일) 한밤중 구로·금천 일대서 ‘여성’만 노린 ‘연쇄 범죄’ 발생

138
경찰 로고 / 뉴스1

서울 구로구와 금천구 일대에서 여성들을 상대로 흉기를 휘두르며 강도 행각을 벌인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구로경찰서는 처음 본 여성에게 흉기를 휘두른 뒤 소지품을 훔쳐 달아난 혐의로 30대 한국인 남성 A씨를 강도 상해 및 특수강대 미수 혐의로 조사 중이다.

A씨는 전날 오후 10시 8분쯤 서울 구로구 가리봉동에서 처음 본 여성을 흉기로 찌른 뒤 가방과 입고 있던 패딩 점퍼, 휴대전화와 지갑 등을 빼앗아 달아났다. 피해 여성은 흉기에 허벅지를 찔렸고 저항하는 과정에서 손가락도 베였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A씨는 금천구로 이동해 또 다른 여성을 흉기로 위협한 뒤 금품을 빼앗으려 했지만 피해자가 달아나면서 미수로 그쳤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최초 사건 발생 2시간 30분 만에 두 번째 범행 장소 인근에서 A씨를 현행범으로 검거했다. A씨는 범행 뒤에도 주변을 배회하고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범행 동기와 경위 등 구체적 사건 경위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