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호선 지하철 바닥에 드러누워 역대급 민폐 저지른 여중생들 (영상)

198

지하철 5호선에서 민폐를 저지른 중학생들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달 30일 인스타그램에는 10대 여학생 5명이 지하철 열차 바닥에 앉아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 따르면 이들은 임산부석과 출입구 바로 앞 바닥에 앉아 화장을 하거나 머리를 손질했다. 또한 셀카를 찍고 바닥에 드러눕는 등의 행위를 저질렀다.

학생들은 주변 시선을 전혀 의식하지 않은 채 입구를 막고 있어 하차를 하려던 승객들이 옆으로 돌아가야만 했다.

영상을 게재한 누리꾼은 “5호선 중딩. 타자마자 앉고, 눕고. 입구에 20분째. 살짝 비켜주긴 함”이라며 “안방처럼 참 편안해 보인다”라고 지적했다.

해당 영상은 게재된 지 하루 만에 약 270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논란이 일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한국이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솔직히 이건 가정 교육의 문제라고 본다”, “진짜 역대급이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앞서 지난 9월에도 5호선에서 한 여중생이 지하철 좌석에 렌즈 세척액을 뿌리는 모습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일어났다. 이후 해당 여중생은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반성한다. 진심으로 죄송하다. 앞으로 이런 일은 절대 안 하겠다”라고 사과문을 게재했다.

+1
0
+1
0
+1
1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