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 인기에…작년 이통3사 가입자 78만명 감소

217

3사 모두 감소…SKT 감소폭 가장 커

알뜰폰 회선수 약 145만개 증가

통신3사 로고가 있는 간판. ⓒ연합뉴스 통신3사 로고가 있는 간판. ⓒ연합뉴스

지난해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국내 이동통신 3사의 휴대전화 회선 수가 78만여개 줄었다. 알뜰폰(MVNO) 가입이 늘어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발표한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기준 이통3사의 휴대전화 회선수는 4744만2178개다. 이는 전년(4822만2955개) 대비 78만5317개 줄어든 수치다.

회사별로 살펴보면 SK텔레콤의 휴대전화 회선수는 2298만1548개로 전년보다 30만661개 줄었다. 같은 기간 KT와 LG유플러스의 휴대전화 회선 수는 1351만6756개, 1094만3874개로, KT는 22만9959개, LG유플러스는 25만4697개 감소했다.

반면 지난해 알뜰폰의 회선수는 872만1548개로 전년보다 144만9148개 늘었다. ‘0원 요금제’ 등 저렴한 요금제를 출시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알뜰폰 업체들은 이통3사로부터 받은 보조금을 활용해 앞다퉈 0원 요금제를 선보인 바 있다.

지난해 9월 처음으로 사물인터넷통신(IoT) 회선을 포함한 무선 가입 회선 통계에서 KT를 추월한 LG유플러스는 그 격차를 벌렸다. 지난해 12월 LG유플러스의 무선통신 회선수는 1849만4489개로, KT(1714만8300개)보다 134만6189개 많았다. 당해 11월 두 기업의 무선 가입 회선 격차는 131만3620개였다.

하지만 IoT 회선을 제외한 고객 가입자 대상 무선 가입 회선 수의 경우 여전히 KT가 LG유플러스에 비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KT는 고객용 휴대폰 회선 수 1351만6647개를 기록해 LG유플러스(1094만3839대)보다 257만2808개 많은 회선을 확보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