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부, “日 라인 행정지도와 외교관계는 별개”

17

일 정부,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 요구

과기부, “지원 필요한 경우, 제공할 것”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네이버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네이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일본 총무성이 최근 라인야후에 네이버와의 자본 관계를 재검토하라는 행정지도를 내린 데 대해 “한일 외교관계와는 별개의 사안”이라고 29일 밝혔다.

과기부는 “(라인야후에 대한 총무성의 행정지도는) 일본 국민의 개인정보 유출 사고에 따른 후속 행정지도와 관련한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과기정통부는 네이버와 협의해왔으며 앞으로도 관련 동향을 주시하며 지원이 필요한 경우 이를 제공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11월 네이버 클라우드가 사이버 공격으로 인해 악성코드에 감염돼 일부 내부 시스템을 공유하던 라인야후에서 개인정보 유출이 발생하자 일본 총무성은 올해 3월5일과 이달 16일 두 차례에 걸쳐 통신의 비밀보호와 사이버 보안 확보를 위한 행정지도를 실시했다. 일본 정부는 두 차례의 행정지도에서 라인야후에 네이버와 자본 관계 재검토를 포함한 경영 체제 개선을 요구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라인야후 대주주인 A홀딩스 주식을 50%씩 보유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