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 글로벌 정식 출시

145

[AP신문 = 배두열 기자] 넷마블(대표 권영식·도기욱)은 메타버스 기반 부동산·보드 게임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를 글로벌(한국 등 일부 국가 제외) 정식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넷마블엔투에서 개발하고, 넷마블 블록체인 전문 자회사 MARBLEX(마브렉스)의 MBX 생태계에서 운영되는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는 전 세계 2억명이 즐긴 캐주얼 보드게임 ‘모두의마블’의 후속작이다.

전작의 전략적인 보드 게임성을 보다 강화한 형태로 계승함과 동시에, 실제 지적도 기반 메타버스 공간인 ‘메타월드’를 게임 내 구현한 것이 특징이다. 게임도 크게 ‘보드 게임’과 ‘메타월드’ 내 부동산 콘텐츠 등으로 구분된다.

먼저, 보드 게임은 전략성을 강화해 무작위 주사위 굴리기가 아닌 숫자 카드 선택 방식을 채택했다. 이용자들은 여러 캐릭터 카드를 조합해 보드게임에 참여할 수 있으며, 플레이 중 다양한 스킬을 활용해 자신만의 전략을 구사할 수 있다.

메타버스 공간인 ‘메타월드’는 뉴욕 맨하탄 등 주요 도시의 실제 지적도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용자들은 ‘메타월드’에서 토지 보유, 건물 건설, 업그레이드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으며, 업그레이드를 통해 건물 등급을 올리고 높은 가치의 가상 부동산을 확보할수록 더 많은 보상을 얻을 수 있다. 

이와 함께, ‘모두의마블2: 메타월드’에서는 게임 토큰으로 ‘이네트리움(ITU)’이 활용된다. 이용자들은 보드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메타월드 내에서 가상 부동산을 보유함으로써 ‘메타캐시’를 획득하고, 이를 ‘이네트리움’으로 교환할 수 있다. ‘이네트리움’은 MBX 생태계 브릿지 토큰 ‘MBXL’을 거쳐 퍼블릭 토큰인 ‘MBX’와 스왑(Swap) 가능하다.

넷마블은 게임 출시를 기념해 오는 5월 말까지 보드게임 상위 랭커에 오른 이용자에게 ‘메타월드’ 내 높은 가치의 토지와 건물 등을 제공하는 ‘보드게임 랭킹 이벤트’를 실시한다.

넷마블 관계자는 “게임 몰입도를 높일 수 있도록 다채로운 아바타 커스터마이징 기능도 지원할 예정”이라며, “향후 3매치 퍼즐을 비롯해 미니게임, 메타버스 광장 등 다양한 기능을 추가해 글로벌 대표 메타버스 게임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