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구마에 ‘춘식이’ 더하자 완판” ‘제가버치’ 거래액 200억 돌파

200
/사진=카카오
/사진=카카오

카카오메이커스는 ‘제가버치’ 누적 거래액이 200억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수요·공급 불균형으로 버려지는 농축수산물 판로를 열어 농가의 재고 부담을 줄이고 가격을 안정화하는 프로젝트다.

2021년 8월 제가버치 첫 출시 후 현재까지 약 3930톤의 농축수산물을 판매했다. 약 220여건의 농축수산물과 40여건의 가공식품을 선보였으며 구매자도 약 100만명에 달한다. 충남 금산의 인삼농가를 돕기 위해 금산인삼협동조합과 PB상품으로 만든 ’72시간 달인 금산홍삼액’은 3차례나 완판돼 1만2400세트가 판매됐다. 현재 4차 판매를 진행 중이다.

우리 농산물에 카카오 IP(지식재산권)를 더한 이색 상품도 인기를 끌었다. 이달 10일 선보인 ‘전남 영암 황토 세척 꿀고구마’는 카카오프렌즈의 인기 캐릭터 춘식이가 그려진 특별한 패키지에 나눔봉투 3장을 넣어 판매하니 이틀 만에 1만개가 모두 판매됐다. 향후 다양한 농산물을 카카오 IP와 접목해 출시할 예정이다.

카카오메이커스는 제가버치 제품 범위를 화훼 농가로 넓힐 예정이다. 또 생김새가 고르지 않거나 흠집이 났지만 맛과 영양은 좋은 ‘못난이’ 농축수산물을 꾸준히 선보인다. 하반기엔 농가를 직접 찾는 농촌 봉사활동도 진행할 계획이다.

김정민 카카오 제가버치팀장은 “과잉 생산, 판로 감소, 소비 침체 등 우리 농축수산물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다양하게 시도하고, 원물과 가공식품을 소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 농축수산물의 높은 가치를 알리고 더 많은 생산자들과 상생하기 위해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