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I, 전기차 배터리 진단 솔루션 ‘비포'(Biifore) 출시

179

사진=HEI

전기차 배터리 관리 및 평가 솔루션 플랫폼 ‘㈜에이치이아이(이하 HEI)’가 전기차 배터리 진단 솔루션 ‘비포(Biifore)’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최근 문제로 떠오른 전기차 화재와 미흡한 대책이 대중의 지적을 받고 있다. 이에 사용자의 충전 데이터 만으로 배터리 상태와 잠재 위험성을 감지하는 기술이 관심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시장에 상용화된 배터리 진단 기법은 차량에 부착된 배터리를 탈거한 후 진단하는 방식으로, 일반 사용자들이 주기적으로 배터리 상태를 확인하기에 어려움이 따른다. 위험의 사전적 예방이 어렵다는 한계가 있는 것.

이번에 출시된 ‘Biifore’는 별도의 장치 및 테스트 없이 사용자가 전기차를 충전하는 것 만으로 배터리의 현재와 미래 건상 상태(SOH, State of Health)를 확인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충전소로부터 운전자의 충전 데이터를 수집, 자체 서버에서 특허 기술로 계산해 1분 내로 운전자 및 충전소에 충전 데이터 값을 제공한다. 데이터가 쌓일수록 평가와 예측 정확도는 향상되며, 충전 데이터 만을 사용하므로 비용이 경제적이다. 또한, 소프트웨어 기반 솔루션으로 범용성 및 확장성도 확보된다는 경쟁력이 있다.

HEI의 솔루션은 충전 시 발생하는 전기화학적 신호의 작은 변동성에서 배터리 반응 특성을 추정하는 이론에 기반한다. 충전 외 별도의 외부 입력이 필요하지 않고, 충전 후에는 한 번의 해석으로 관찰영역 내 모든 주파수에서 배터리 시스템의 응답 특성을 구할 수 있다. 아울러 주시해야 하는 주파수를 미리 특정하지 않아도 돼 예상치 못한 주파수에서 중요한 변화가 감지됐을 때로 이를 놓치지 않을 수 있다.

‘Biifore’를 사용해 전기차 배터리 진단을 희망하는 이용자는 앱을 설치한 후 가입, 연계된 충전소를 찾아 충전하면 된다.

관계자는 “HEI는 급성장 중인 전기차 배터리와 인프라 산업에서 독보적인 배터리의 SOH 평가 및 위험 감지 기술을 앞세워 제조사로부터 독립적인 배터리 성능 및 안전 평가 기준으로 자리잡을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HEI는 전기차 배터리 상태 정보에 기반한 플랫폼 사업을 추구하는 스타트업이다. 회사 구성원 모두 전기차와 배터리, 사업개발, 소프트웨어 개발 등 관련 분야에서 다년간의 경력 및 전문성을 보유하고 있다. 기술 기반 벤처기업으로, 글로벌 인맥과 특허 기술(국내 특허 등록, PCT 및 미국 특허 출원)을 보유 중으로, 대표이사는 전기차와 배터리 분야에서 학계(로렌스 버클리 국립연구소, 알라바마 주립대)와 산업계(메르세데스-벤츠 북미연구소)에 걸쳐 15년 이상의 경력을 갖추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