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관, 삼성·애플 만나 “폰값·수리비 비싸다…노력해달라”

87
이동관 방송통신위원장./그래픽=비즈워치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이 29일 삼성전자·애플코리아 고위 관계자를 만나 가계 통신비 부담 증가를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당부했다.

방통위는 이날 이동관 위원장이 휴대폰 구입 부담 완화 등을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업계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삼성전자·애플코리아 고위 관계자를 만나 이같은 내용의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동관 위원장은 ‘휴대폰 출고가와 수리비 고가화 등에 따른 가계통신비 부담이 증가되고 있으므로 이용자의 단말기 선택권 확대, 중고폰 유통 활성화 등 제조사의 다양한 노력’을 당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양대 글로벌 기업인 두 제조사가 국내 단말기 유통시장의 특수성으로 인해 겪고 있는 애로사항도 청취하고, 서로 협력하고 상생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 기반이 마련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이동관 위원장은 “휴대폰은 국민 누구나 부담없이 통신서비스와 콘텐츠를 이용하기 위한 핵심수단으로서 일상생활에 가장 필요한 필수재”라며 “휴대폰 구입부담 완화 등 가계통신비 절감과 이용자 권익증진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제조사도 건전한 경쟁을 통한 기업 가치 제고와 함께 국내 단말기 유통시장에 지속적으로 애정 어린 관심을 갖고 적극적으로 협력해 주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