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에서 가장 싸게 밤 문화 즐길 수 있다는 ‘이곳’

397



광저우 / 사진=PEXELS

중국 광저우가 세계에서 가장 싸게 밤 문화 관광을 즐길 수 있는 여행지로 등극했다.

맥주, 택시, 맥도날드 / 사진=PEXELS

최근 잉글랜드 관광 업체 스키 버티고(Ski Vertigo)2024년 세계에서 가장 저렴한 밤 문화 관광지순위를 발표했다. 전 세계 183개 도시를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저녁 관광에 필수인 맥주 3, 5기준 택시 요금, 맥도날드 식사비용3가지 항목의 평균 비용을 계산해 순위를 매겼다.
 
조사에 따르면 중국 광저우는 저녁에 나가서 7.35파운드(12000)로 맥주 3잔을 마시고 택시로 5를 이동한 뒤 맥도날드에서 식사까지 마칠 수 있는 가장 저렴한 유흥 관광지였다.



광저우 캔턴타워 / 사진=FLICKR

광저우에서 사 먹는 맥주 약 560평균 가격은 약 1000원에 불과했다. 맥도날드 식사 평균 비용은 3.88파운드(6500)였고, 5기준 택시 요금은 1.44파운드(2400)이었다. 나이트클럽 등 유흥시설 입장료는 통상 무료인 곳이 많았다그밖에 중국 대표 무역항인 광저우에서는 저녁에 야간 유람선 체험이나 600m에 이르는 캔턴타워의 야간 조명등 쇼 등도 즐길 수 있다.

인도 구르가온 펍 및 야경 / 사진=FLICKR

2위의 영광은 인도 구르가온이 안았다. 구르가온은 섹터29와 사이버허브 등 저녁 상권이 발달한 곳이 많아 인도 대표 밤 관광 명소로 꼽힌다. 구르가온에서 3가지 항목을 모두 즐겼을 때 드는 평균 비용은 8.14파운드(14000) 정도다. 영국 메트로(Metro) 신문은 구르가온 일부 클럽에서 할리우드와 발리우드의 역대 흥행 작품 속 음악을 번갈아 틀며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한 덕에 관광객 사이에서 인기가 많다고 전했다.



이집트 알렉산드리아 야경 / 사진=FLICKR

이집트 알렉산드리아가 3위에 올라 상위권에 안착했다. 곳에서 밤 문화를 즐길 수 있는 평균 비용은 8.22파운드(13800)이었다. 알렉산드리아는 이집트에서 카이로 다음으로 큰 대도시이자 코르니체강을 끼고 있는 항구도시다. 



시샤 / 사진=FLICKR

기원전 3세기경 세워져 세계 7대 불가사의 중 하나인 알렉산드리아의 파로스 등대 등을 이곳에서 볼 수 있다. 또 알렉산드리아 바(Bar)에서는 고대 페르시아 지역 등에서 기원한 물담배 시샤(Sisha)를 피우는 저녁 문화가 발달했다.



인도 코임바토르 야경 / 사진=FLICKR

4위는 인도 남부 코임바토르가 차지했다. 대표 관광지로는 기원전 2세기에 세워진 것으로 알려진 페루 파테스와라 사원 등이 있다. 코임바토르는 지역 인도 맨체스터라는 별명이 있는데 선술집 문화가 발달한 영국 맨체스터와 똑 닮았기 때문이다. 코임바토르에서 밤 관광 평균 비용으로 8.49파운드(14200)가 든다.



인도 콜카타 / 사진=FLICKR

이어 5위에도 인도 콜카타가 올라 저렴한 물가를 실감케 했다. 콜카타에서 밤 문화가 발달한 대표 지역은 파크 스트리트(Park Street)로 심야 시간대에도 문을 여는 클럽과 바가 밀집해 있다. 후글리강에서 야경을 감상하며 유람선을 타는 등 저녁 관광도 발달했다. 콜카타에서는 8.58파운드(14400) 내로 저녁 시간을 보낼 수 있다.



베트남 호치민 야경 / 사진=FLICKR

6위는 한국 관광객에게도 인기가 많은 베트남 호찌민이다. 호찌민에서 유흥 등 저녁 문화를 즐길 때 드는 평균 비용은 8.66파운드(14500). 호찌민시 대표 밤 문화 명소는 1(Quận 1)에 있는 팜응라오 거리(Pham Ngu Lao Street) 거리로 음악 연주를 들을 수 있는 바 등이 즐비하다. 저렴한 물가 덕에 배낭 여행객이 주로 찾아서 배낭 여행객의 거리로도 알려져 있다.



중국 선전 야경 / 사진=FLICKR

중국 선전시가 7위에 이름을 올려 다시 영예를 안았다. 선전에서 밤 문화를 즐기는 평균 비용은 8.90파운드(15000)로 조사됐다. IT 기업이 몰려있어 중국의 실리콘밸리라 불리는 선전은 화려한 야경으로 유명한 도시다. 저녁 시간대에 가 볼 만한 곳은 저렴하게 주류를 즐길 수 있어 현지 노동자들이 주로 찾는 난산 거리다.

튀니스, 베이징, 자카르타 / 사진=FLICKR

이어 8·9·10에는 튀니지의 수도 튀니스(8.98파운드, 15000중국 베이징(9.23파운드. 15500인도네시아 자카르타(9.48파운드, 15900) 등이 순서대로 올랐다.
 
순위에 오른 도시 대부분이 바다와 인접한 항구도시라는 점도 흥미롭다. 해양 역사를 연구한 빈센트 밥트리트 네덜란드 로테르담 대학 연구원은 항구 도시는 과거 지상에서 짧은 시간만 보낼 수 있는 선원들에 의 수요에 술집 등 밤 문화가 발달했다고 설명한다. 여기에 유동 인구가 많고, 저렴하게 물자를 들여올 수 있는 항구도시의 지리적 특성이 더해져 현재까지도 항구 도시에서 밤 문화가 성행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
 

글=김혜성 여행+ 기자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