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유럽·동남아 등 국제선 노선 대폭 늘린다

40
출처 : 대한항공

대한항공 국제선 공급 노선이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대한항공은 올해 하계 스케쥴 시작에 맞춰 동남아·중국·유럽 4개 도시 운항을 재개한다. 올해 하계 시즌은 3월 31일부터 10월 26일까지다. 대한항공은 올해 하계 시즌 국제선 여객 공급을 유효 좌석 킬로미터 기준 코로나19 이전의 96% 수준까지 회복했다.

먼저 4월 25일부터 부산~방콕 노선을 매일 운항한다. 코로나19로 중단된 이후 약 4년 만의 운항 재개다. 운항 기종은 총 173석을 장착한 보잉 737-900ER이다.

4월 24일부터는 주 4회 인천~정저우 노선, 4월 23일부터 인천~장자제 노선을 주 3회 운항할 계획이다. 또 주 3회 인천~취리히 노선(주3회)의 운항도 4월 2일부터 재개한다.

대한항공은 수요가 지속 증가하는 노선에 운항 편수를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구주노선의 경우 인천~부다페스트 노선을 주 3회에서 4회로 늘린다. 미주 노선의 경우 인천~댈러스 노선을 주 4회에서 매일 운항으로 증편한다.

인기 있는 관광 노선은 지난해 하계 시즌 대비 운항 횟수를 늘렸다. 인천~방콕 노선은 매일 3회에서 4회로, 인천~마닐라 노선은 매일 2회에서 3회로 증편한다. 인천~발리 노선의 경우 지난 1월부터 주 9회에서 11회로 이미 확대 운항 중이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계절적 요인과 고객 수요 변화를 모니터링해 차별화된 스케줄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해외여행을 떠나는 고객들의 만족도를 지속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