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이보그 바퀴벌레’ 개발… 왜 혈안인지 살펴보니?

134

일본 연구진이 인명 수색 및 구조 활동에 활용하기 위한 사이보그 바퀴벌레를 개발해 화제다.

일본 리켄(RIKEN) 연구소는 원격 조종 및 충전이 가능한 사이보그 바퀴벌레를 개발했다. 연구진은 길이 약 6㎝의 마다가스카바퀴벌레의 등에 태양전지 필름과 원격 조종장치를 부착했다. 태양전지를 통해 전기를 공급하고, 곤충의 흉부에 부착된 무선 제어 모듈을 조작해 좌회전 및 우회전 등의 움직임을 제어한다. 연구팀은 배터리 충전이 가능한 초박막 태양 전지를 개발해 사이보그 바퀴벌레의 몸에 부착함으로써 계속적인 전력 공급을 가능케 했다. 리켄 연구소 선임 연구원 후쿠다 겐지로는 무선 통신이 많은 전력을 소비하기 때문에 태양전지를 통해 생성되는 전기의 양을 향상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연구진은 사이보그 바퀴벌레가 잔해 속에 갇힌 생존자를 수색하거나 위험 지역의 데이터를 수집하는 등 재난 극복에 활용되기를 희망한다. 후쿠다 겐지로는 유기체와 기계의 통합체인 사이보그는 유기체의 결함이 있는 신체 부위를 보완할 뿐 아니라 정상적인 능력을 뛰어넘는 기능을 수행하는 데에도 활용될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는 이어 사이보그 기술은 딱정벌레나 매미 등 다른 곤충에도 적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이보그 곤충의 개발을 두고 동물 학대 논란도 제기되었다. 세계 각지에 지부를 둔 동물 보호단체 페타(PETA)바퀴벌레의 몸에 거추장스러운 전자제품을 부착하는 것은 그들의 의지를 무시하고, 반하는 행위라며 비판했다. 이어 바퀴벌레도 살아있는 생명체이며, 고통을 느낀. 아무리 작은 동물이라도 그 생명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지는 동물 학대 논란에 연구진은 원격 조종 장치는 탈부착이 가능하며, 실험에 참여하지 않는 곤충은 유리 케이지에서 휴식을 취한다고 해명했다.

글=조유민 여행+ 인턴기자
감수=홍지연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