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타고 7분이면 덴마크에서 독일까지 간다?

126

덴마크와 독일을 잇는 세계에서 가장 긴 해저터널이 건설 중이다.

CNN에 따르면 발트해 40m 아래로 세계 최장 해저터널이 덴마크와 독일을 연결하게 된다. 2029년에 터널이 개통되면 두 국가 사이 이동시간을 큰 폭으로 줄이게 될 것으로 보인다. 18로 예상되는 이 해저터널 건설은 유럽의 가장 큰 공공 기반 시설 프로젝트로 70억 유로(한화 약 98500) 이상의 예산이 투입될 예정이다.

해저터널은 독일의 페마른섬과 덴마크의 롤란섬 사이에 있는 페마른벨트(Fehmarn Belt)에 건설될 예정으로 현재 매년 수백만 명의 승객들이 이용하는 독일의 푸트가르덴(Puttgarden)과 덴마크 뢰드부(Rødby)를 연결하는 페리의 대체재가 될 전망이다. 현재 이 페리를 통해 이동할 경우 45분이 소요되는데, 터널이 완공된다면 기차로는 오직 7, 차로는 10이면 된다.

해저터널의 정식 명칭은 페마른벨트 픽스드 링크(Fehmarnbelt Fixed Link), 이 터널은 또한 도로와 철도가 합쳐진 전 세계 최장 터널이 될 것이다. 터널은 고속도로 두 라인과 전기식 철도 두 라인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페르만 프로젝트 책임자인 옌스 올레 카스룬드(Jens Ole Kaslund)현재 코펜하겐에서 함부르크로 기차 여행을 떠난다면 약 4시간 30분이 걸린다터널이 완공되면 동일한 여정이 2시간 30분으로 단축된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이 지금 비행기를 타고 두 도시 사이를 이동하는데, 터널이 완공된 이후에는 기차 편을 이용하는 게 더 효율적일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기차 탑승객과 자가용 운전자뿐 아니라, 화물용 트럭과 기차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카스룬드에 따르면, 지금보다 160정도 짧아진 스웨덴과 유럽 중심 사이의 육로가 생기는 것이기 때문에 한층 효율적인 화물 운송이 가능해진다.

2008년에 시작된 덴마크와 독일 해저터널 프로젝트는, 지질공학 및 환경적 영향과 관련한 연구 진행과 더불어 두 국가에서 모두 승인될 수 있는 법 제정에만 10년 이상이 걸렸다. 덴마크에서 문제없이 통과되더라도 독일의 페리 회사나 환경 단체, 혹은 지방 자치단체가 불공정 경쟁이나 환경과 소음과 관련한 문제들을 걸고넘어지면서 더 오랜 시간이 소요되었다.

한편 이 해저터널의 환경적 영향에도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덴마크 자연 보호 협회의 마이클 로벤달 크루스(Michael Løvendal Kruse)는 페마른 벨트의 돌고래에게 미칠 부정적 영향에 대한 우려를 표하면서도 이 프로젝트가 환경적인 이점도 가진다고 말했다. “페마른 터널이 건설되면 덴마크와 독일 사이에 자연 지역과 암초가 새롭게 만들어질 것이다. 자연은 공간을 필요로 하는데 이 터널이 만들어지면 자연스럽게 더 많은 공간이 창출된다하지만 가장 큰 이점은 바로 기후와 관련한 긍정적인 영향이다. 사람들이 소요 시간이 짧은 기차를 타게 되면 그 만큼 대기 오염도 줄어든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유세영 여행+인턴기자
검수=홍지연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