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남아에 뜬 오로라, 싱가포르 밤하늘을 수놓은 이 불빛의 정체는?

57

싱가포르의 대표 관광지 가든스 더 베이(Gardens The Bay)’에서 오로라 테마 설치 작품을 선보인다.

스트레이츠 타임즈(The Straits Times) 등 외신에 따르면, 지난 5일부터 가든스 더 베이는 오로라를 주제로 한 설치 미술인 보레알리스(Borealis, 북방)’를 전시 중이다. 오로라는 고위도 지역의 발광 현상으로 극지방에서만 목격할 수 있다. ‘가든스 더 베이관계자는 희귀한 자연 현상을 연출하여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보레알리스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보레알리스가든스 더 베이내에 있는 슈퍼트리 그로브(Supertree Grove)’에서 관람할 수 있다. ‘슈퍼트리 그로브는 나무를 본떠 만든 거대한 야외 조형물로, 오로라를 인공적으로 구현할 수 있는 장치가 설치되어 있다. ‘슈퍼트리 그로브는 공기 중으로 미세한 물 입자를 분사하여 인공 구름을 생성한 후, 가지에 달린 30개의 레이저를 이용하여 빛을 조사한다. 물 입자와 레이저가 만나 빛이 다양한 각도로 굴절되며 오로라와 유사한 형상을 연출한다.

해당 설치 미술은 스위스의 공공미술 설치가 댄 아처(Dan Acher)’에 의해 제작되었다. 방문객은 보레알리스쇼와 함께 프랑스 작곡가 기욤 데스부아(Guillaume Desbois)’의 곡을 감상하며 보다 다채로운 경험을 할 수 있다. ’보레알리스의 오로라는 시시각각 바뀌는 풍향, 습도, 온도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보인다.

전시는 매주 월요일과 주말에 진행할 예정이다. 월요일은 오후 8시부터 8시 반까지, 주말은 오후 9시부터 9시 반까지 감상할 수 있다.

= 박한나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