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지산 포토존에 또 가림막 설치하는 日, 이번엔 어디?

135

일본 시즈오카현이 후지산 포토존으로 유명한 ‘꿈의 다리’에 가림막을 설치한다.

더 재팬 타임즈(The Japan Times) 등 외신에 따르면 일본 시즈오카현이 과잉 관광을 막기 위해 후지산 포토존으로 유명한 꿈의 다리에 1.8m 높이의 철망 울타리를 세운다.

요시자키 하루히토 시즈오카현 관광청 직원은 “꿈의 다리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무단횡단을 하고 소란을 일으키는 사람이 너무 많아졌다”라며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림막을 설치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일본 당국이 발표한 내용에 따르면 꿈의 다리 철망 울타리 설치 공사는 늦어도 6월 말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일본 시즈오카현에 위치한 꿈의 다리는 후지역에서 도보 30분 거리에 위치한 사진 명소다. 우리나라의 육교와 비슷한 계단 뒤로 웅장한 후지산 전망이 펼쳐져 많은 이들이 사진을 남기기 위해 꿈의 다리를 찾는다.

지난달 일본은 과잉 관광을 막기 위해 또 다른 후지산 포토존인 야마나시현의 한 편의점 앞에 검은색 가림막을 설치한 바 있다. 그러나 최근 사진을 찍기 위해 몰려든 관광객들이 가림막에 구멍을 뚫고, 가림막을 넘어가 사진을 찍는 등의 사건이 발생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글=정세윤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