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꽃에 드론까지? 놓쳐선 안 되는 일본의 ‘이’ 불꽃축제

62

일본 3대 불꽃축제 중 하나로 꼽히는 오마가리 불꽃축제가 올 8월 31일 아키타현 다이센의 오모노가와 강변에서 개최한다.

오마가리 불꽃축제/오마가리 불꽃축제 공식 SNS

아사히 신문(The Asahi Shimbun) 등 외신에 따르면 올해로 96회째를 맞는 오마가리 불꽃축제가 날짜를 공개하고 티켓 온라인 판매를 시작했다.

오마가리 불꽃축제는 니키타현의 ‘나가오카 마쓰리 대불꽃축제’, 이바라키현의 ‘쓰치우라 전국 불꽃 경기대회’와 더불어 일본의 3대 불꽃 축제로 불린다. 전국 각지의 ‘불꽃 장인’들이 모여 우열을 가리기 위해 1만 8000발의 화려한 불꽃을 쏘아 올리는 이 축제를 보러 매년 75만 명이 넘는 현지인과 관광객이 몰린다.

특히 올해는 축제 사상 최초로 드론 쇼도 함께 선보여 더욱 특별하다. 오마가리 불꽃축제 주최 측에 따르면 1500대의 드론이 오모노가와 강의 상공을 밝혀 화려함을 더한다.

오마가리 불꽃축제/오마가리 불꽃축제 공식 SNS

불꽃축제는 오는 7월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리는 국제대회에 출전하는 일본팀의 작품 ‘가장 위대한 쇼(The Greatest Show)’로 마무리한다. 주최 측은 “올해도 멋진 불꽃놀이를 선보이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1차 온라인 티켓은 지난 10일부터 판매했으며, 2차 티켓은 7월 16일부터 판매 예정이다.

글=김지은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