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인 줄’ 국내에서 찾아낸 태국 느낌 핫플레이스 5

708


여행 검색 플랫폼 카약과 호텔스컴바인에 따르면 2022년 4월에서 5월까지 한국인이 많이 검색한 해외여행지는 ‘방콕’이었다. 하지만 휴가를 포기하는 ‘휴포족’이 등장할 만큼 두드러진 고물가 현상이 여행객의 발목을 잡는다. 해외여행을 내년으로 미뤘다면 주목! 국내에서 태국 여행 기분을 만끽할 수 있는 장소 5곳을 선별했다.

1

태국문방구


종로 세운상가에서 7월 30일까지 열리는 ‘태국문방구’의 정체는 팝업스토어다. 출판사 소장각의 신간 ‘태국 문방구’ 출간을 기념해 열린 공간이다. 방콕 거리 한 귀퉁이에 있을 법한 모양새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문구 덕후인 저자 이현경 작가가 큐레이션한 도장, 볼펜, 연필 등 여러 문구류를 직접 사용해 볼 수 있다. 출판사 소장각은 이번 팝업스토어를 위해 특별히 MD 제품을 제작했다고. 7월 30일 토요일에는 태국에 거주하고 있는 저자가 직접 방문해 일일 문방구 지기를 하며 독자들을 만날 예정이다.

2

카페웨더


하남에 위치한 카페웨더는 그야말로 라탄 맛집이다. 태국인들이 사랑하는 소재인 ‘라탄’을 활용해 이국적인 인테리어를 완성했다. 드라마 ‘스물다섯, 스물하나’에 출연한 배우 이주영, 세븐틴 정한 등 여러 연예인들이 방문해 눈길을 끌었다.



벽에 걸린 패브릭과 공간을 분리하는 발 장식 등 실내 공간도 외부 테라스만큼 알차게 꾸며져 있다. 숨은 좌석과 포토존이 많으니 건물 전체를 잘 살펴보자. 커피, 베이커리, 브런치, 와인, 디저트 등 메뉴 카테고리가 다양해 취향껏 골라 맛볼 수 있다.

3

밀림


창신동 절벽마을의 명소로 꼽히는 밀림은 시각, 미각 경험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태국 음식 레스토랑이다. 크고 작은 식물을 배치한 플랜테리어 인테리어와 공중에 뿌려지는 수증기 덕분에 신비로운 분위기에서 식사를 즐길 수 있다.



거의 모든 테이블에서 기본으로 맛본다는 대표 메뉴는 쉬림프 팟타이. 건새우로 풍미를 낸 소스에 볶음면과 건두부, 채소를 가득 담아 쫄깃하고 아삭한 식감이 일품이다. 그 외에도 쏨땀, 바나나&아보카도 튀김 등 태국 정통 메뉴들을 맛볼 수 있다.

4

치앙마이방콕


대전에 위치한 치앙마이방콕은 국내 최초의 태국 북부 음식 전문점이다. 태국 사원을 떠오르게 만드는 외관을 지나, 내부에 들어서면 매장 중간을 가로지르는 수로가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치앙마이 전통요리와 트로피컬 음료를 선보이고 있다. 큼직한 뼈를 통째로 쪄내 특제 소스에 곁들이는 ‘치앙마이식 뼈찜’을 비롯해 코코넛 커리 씨푸드 에그누들, 자몽 쏨땀 등 독특한 메뉴들이 가득하다.

5

찬쌈


삼각지 일대 ‘로띠 맛집’으로 소문난 찬쌈은 와인에 곁들일 만한 태국 음식을 선보인다. 태국식 닭고기 싸떼와 항정살을 구운 커무양, 타이식 허브를 사용한 그린커리 등 신선한 태국 안주의 세계를 경험할 수 있다.



닭날개 튀김인 삑 카이 텃은 바삭한 식감 때문에 많은 사랑을 받는 메뉴. 다른 장소들에 비해 ‘태국 감성 인테리어’는 아니지만, 쾌적하고 모던한 분위기에서 와인을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하는 곳이다.




글 / 디자인 = 정미진 여행+ 디자이너
*출처 개별 기입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