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현대백화점과 손 잡고 ‘더 현대’ 관광명소로 키운다

189
더현대 서울
더현대 서울

한국관광공사가 럭셔리 쇼핑 콘텐츠를 통한 방한 관광객 유치를 위해 현대백화점과 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 측은 백화점을 외래 관광객 대상 관광 명소로 육성해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성공적으로 치러내겠다는 방침이다.

현대백화점은 외래 관광객 친화적 서비스와 콘텐츠로 재정비하고, 관광공사는 온·오프라인 홍보를 통해 현대백화점을 위한 럭셔리 쇼핑 관광 정보 등을 외래 관광객들에게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백화점은 최근 외국인 쇼핑객 방문이 급증하고 있는 ‘더 현대 서울’에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기념 한국관광 홍보 팝업 공간을 제공한다. 아울러 관광공사의 외국어 안내 서비스 ‘1330’에 백화점에서 활용되던 체계적인 외국어 응대 서비스로 재정비하는데 도움을 주기로 했다. 해외 MZ세대 한류 팬을 겨냥해 K-팝 콘서트 표 소지자 대상 특별 이벤트 및 할인혜택도 제공한다.

관광공사에서 유치하는 초럭셔리 방한객 대상 프라이빗 쇼핑도 지원된다. 관광 기념품 공모전 컨설팅 및 지역 특산품 연계 음식관광 활성화 등을 통해 관광공사의 다양한 대내외 관광 활성화 사업에도 적극 동참하기로 했다.

관광공사는 8개 국어로 운영 중인 VisitKorea 외국어 관광정보 누리집과 7개 SNS 채널에서 K-쇼핑을 주제로 ‘더 현대 서울 즐기기’ 콘텐츠를 전파하기로 했다. 아울러 K-쇼핑 설문조사 참여자 대상 현대백화점 커피 쿠폰 등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또한 주기적으로 현대백화점 팝업 이벤트 정보 등을 외국인 관광객에게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유진호 관광공사 관광디지털본부장은 “해외 유명 백화점이 쇼핑뿐만 아니라 관광의 필수코스이듯,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방한시장에서 럭셔리 MZ세대를 겨냥한 트렌디하고 고급스러운 쇼핑 콘텐츠를 소개함으로서 국내 백화점 또한 관광명소로 자리 잡을 수 있을 것”이라며 “다양한 홍보 채널을 활용해 외래 관광객 쇼핑 매출 증대를 유도하여 관광산업과 국가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