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퍼스의 낭만과 함께하는 푸꾸옥식 호캉스

145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리조트 / 사진=메리어트 본보이

베트남 푸꾸옥에서 대학 생활의 낭만을 다시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는 소문을 들었다. 그것도 19세기 운영했던 유서 깊은 학교에서 말이다. 사실 이 소문의 주인공은 학교가 아닌 리조트다. 베트남을 대표하는 휴양지인 푸꾸옥에는 리조트가 많다.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리조트 & 스파도 그중 하나다.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리조트는 푸꾸옥에서 가장 아름답기로 손꼽히는 해변, 켐 비치(Khem Beach)에 위치해 있다. 에메랄드 베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리조트 앞으로 청록빛 투명한 바다가 펼쳐져 있다. 이에 그저 한가로이 푸꾸옥의 자연을 만끽하기 위해 이곳을 선택했다면 오산이다. 이곳은 캠퍼스의 낭만과 휴양지의 여유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독특한 리조다.

대학을 테마로 설계한 독특한 리조트

JW 메리어트 푸꾸옥 메인 로비 / 사진=메리어트 본보이

리조트와 캠퍼스라는 어울리지 않는 조합에 의문을 가질 수 있다. 이곳은 본래 푸꾸옥 최초의 대학교, 라마르크 대학교(Lamarck University)였던 장소다. 학교의 이름 ‘라마크르’는 자연과학에 특화한 인재를 기르고자 프랑스 박물학자 장 바스티스 라마르크(Jean-Baptiste Lamark)에서 따왔다. 19세기 프랑스 식민시절 문을 연 라마르크 대학은 1940년대에 프랑스인들이 모두 떠나며 폐교했다.

메인 로비에 전시한 트로피와 상장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잊혔던 라마르크 대학이 다시 문을 연 때는 2017년이다. 이곳의 가치를 알아낸 베트남의 레저 기업 선 그룹(Sun Group)이 세계적인 예술가 빌 벤슬리(Bill Bensley)에 의뢰해 지금의 럭셔리 리조트를 만든 것이다. 단, 리모델링 과정에서 라마르크 대학의 역사는 남겼다.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리조트에는 학생들의 흔적이 여전히 남아있다. 메인 로비로 향하는 길에는 체육부문에서 이름 알렸던 라마르크 대학이 받은 트로피, 상장부터 당시 학생들이 사용했던 장비가 전시돼있다. 리조트 관계자는 로비 한쪽 구석에 놓인 짐은 제 2차 세계대전 시기 고향으로 돌아간 학생들이 두고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곳곳에 담긴 이야기를 들을수록 자연스레 라마르크 대학이라는 세계관에 빠져들 수 있었다.

푸꾸옥에서 가장 감각적인 리조트

리조트 내 포토스폿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라마르크 대학에 대해 충분히 이해했다면 이제 사실을 밝힐 차례다. 사실 라마르크 대학은 존재하지 않는다. 라마르크라는 인물과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 리조트가 존재할 뿐, 애초에 푸꾸옥에 라마르크 대학교는 없다. 이 모든 세계관은 빌 벤슬리(Bill Bensley)가 지어낸 허상이다. 빌 벤슬리는 세계적인 건축가이자 예술가다. 대학 생활을 일생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시간이라고 생각한 그는 드넓은 푸꾸옥 부지를 하나의 캠퍼스와 같은 리조트로 꾸몄다.

JW 메리어트 푸꾸옥의 상징 쉘 풀 (Shell Pool) / 사진=메리어트 본보이

리조트는 프랑스의 옛 건축 양식에 베트남만의 스타일이 더해져 더욱 매력적이다. 거리를 베트남 전통 등불로 장식해 저녁 무렵이면 몽환적인 분위기도 느껴졌다. 건물은 저마다 다른 콘셉트로 꾸며져 있어 서로 비슷한 공간이 단 한 곳도 없을 정도다. 특히 조개 모양의 야외 수영장, 울창한 녹지 공간과 새하얀 모래사장, 파스텔 톤 건물은 수많은 여성들의 취향을 완벽히 저격한다. 덕분에 JW 메리어트 푸꾸옥 에메랄드 베이는 소위 말하는 인스타그래머블한(인스타그램에 올릴 만한) 장소로 이름 알리고 있다.

입학부터 졸업까지, 모두가 학생인 곳

동물학 콘셉트의 객실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투어를 하며 리조트 전체를 둘러보니 라마르크 대학이라는 세계관에 보다 쉽게 적응할 수 있었다. 관계자들은 체크인과 체크아웃을 라마르크 대학으로의 입학과 졸업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객실 건물마다 동물학, 식물학, 농업학, 천문학 등 학과가 지정돼있다. 배정받은 객실은 동물학과였다. 외관에 독수리 모양이 새겨진 건물로 들어가니 다양한 동물 그림이 걸린 복도가 펼쳐진다. 객실 내부로 들어가면 한쪽 벽에 커다란 새 그림이 걸려있으며 객실 전면에 위치한 개인 정원에는 이곳의 마스코트인 토종견, 푸꾸옥 리지백(Ridgeback)의 동상이 서있다. 정해진 학과를 모를지라도 인테리어를 보고 이를 짐작할 수 있을 만큼, 리조트는 콘셉트에 진심이다.

템퍼스 푸짓과 디파트먼트 오브 케미스트리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리조트 내 부대시설도 라마르크 대학이라는 테마에 충실하다. 매일 아침, 템퍼스 푸짓(Tempus Fugit)에서 건축학 수업을 들으며 하루를 시작했다. 올데이 레스토랑이지만 뷔페식으로 운영하는 조식 때에 주로 방문했다. 이곳에서 식사할 예정이라면 공간 곳곳을 살펴보길 추천한다. 건축학과를 콘셉트로 꾸며져 문손잡이, 천장 등 곳곳에 자, 각도기와 같은 도구가 숨어있다. 칵테일 바 디파트먼트 오브 케미스트리(The department of Chemistry)는 화학과 실험실을 모티프로 꾸몄다. 여기저기에 비커와 실험도구가 있는 이곳에서 직원들은 연구원들처럼 흰 가운을 입고 메뉴를 내어준다. 기본 안주로 제공하는 땅콩은 시험관에 담아준다. 이곳에선 작은 소품 하나 의미 없이 비치하는 것이 없다.

요가 클래스와 선베드에 누워있다 받은 과일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리조트 내 즐길 거리도 빼놓을 수 없다. 체크인을 하면 제공하는 책자에는 투숙객들이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 시간표 형식으로 나와 있다. 투숙객들은 호이안 랜턴 만들기 클래스, 쿠킹 클래스, 요가 클래스 등 다양한 강의를 교양 수업처럼 선택해 들을 수 있다. 리조트와 바다가 연결돼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투숙객들만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 비치다. 카약, 패들보드와 같은 액티비티 장비도 무료로 빌려준다. 그저 선베드에 누워 휴식을 취해도 좋다. 가만히 앉아 쉬고 있으니 직원이 다가와 물과 간식을 제공하기도 했다.

내부 시설도 최고 수준, 누가 와도 손색없는 곳

템퍼스 푸짓과 레드럼 내부 모습, 레드럼에서 맛볼 수 있는 음식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리조트는 외관이 화려할 뿐 아니라 내부 시설도 알차다. 조식부터 석식까지 해결할 수 있는 올데이 다이닝 레스토랑, 템퍼스 푸짓에서는 다양한 음식을 맛볼 수 있다. 특히 뷔페식으로 운영하는 조식에는 한식도 마련돼 있다. 열대과일도 다양하게 준비돼있으며 직원에게 요청할 경우 그 자리에서 망고도 잘라준다. 해변을 바라보며 식사하고 싶다면 레드럼(Red Rum)을 추천한다. 해변 바로 앞 개방된 공간에 위치한 레드럼은 각종 서양 음식부터 신선한 해산물 요리까지 다채로운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곳이다. 특이하게도 타코, 퀘사디아 등 멕시칸 메뉴가 맛있다.

핑크펄 내부 모습과 이곳에서 맛본 음식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가구는 물론 장식한 소품까지, 온통 핑크빛이 가득한 핑크펄(Pink Pearl)은 리조트의 시그니처 레스토랑이다. 현재 푸꾸옥에서 제일가는 파인 다이닝 명소인 이곳에서는 정통 프렌치 파인다이닝을 즐길 수 있다. 매주 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운영하며 방문하기 전 예약이 필수다. 이곳에서 지난 3월 24일부터 26일까지 3일간, 미쉐린 2스타 셰프 타카기 카즈오(Takagi Kazuo)와 핑크 펄 주방장 켈 콜린(Kjell Kollin)이 함께 요리해 음식을 선보였다. 푸아그라, 와규 스테이크, 랍스터 캐비어 등 일식과 프랑스 요리가 어우러져 풍미가 독특한 요리를 맛볼 수 있었다. 현재 미쉐린 스타 셰프와의 요리 이벤트는 막을 내렸지만 JW 메리어트 푸꾸옥은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다. 총지배인 크리스티안 피터슨(Kristian Petersen)은 “앞으로도 꾸준히 푸꾸옥 미식의 장을 발전시키기 위해 핑크펄만의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숙박하며 환경보호까지, JW 메리어트만의 환경보호 정책

객실 내에 있는 어매니티 / 사진=이가영 여행+기자

JW 메리어트 푸꾸옥만의 또 다른 특이점이 있으니 바로 환경 보호 정책이다. 리조트는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화하고 불필요한 쓰레기를 줄이는 제로웨이스트에 앞장서고 있다. 자연스레 객실 내에는 플라스틱 어매니티 대신 대나무나 종이로 만든 어매니티가 비치돼있으며, 리조트 내 레스토랑 역시 음료에 풀 빨대를 제공한다.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산호초 개발 역시 환경 보호 정책의 일환이다. 호텔 측은 하노이 대학과 환경 보존 협약을 맺고 호텔 해변 한 구역에 산호 팜(Farm)을 만들었다. 향후 1년에서 2년 내 투숙객들이 이를 직접 볼 수 있다고 하니, 이만하면 충분히 푸꾸옥의 자연보호를 위해 앞장선다고 말할 만하다.

글=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