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에서 독특하면서 저렴한 호스텔 3곳

230

도쿄는 미슐랭 레스토랑과 백화점 쇼핑도 즐기기 좋지만 큰돈을 들이지 않아도 멋진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저렴한 음식부터 화려한 100엔 숍에서 기념품 쇼핑까지, 모든 예산에 다양한 선택지가 있다. 

숙박도 큰돈을 들이지 않아도 된다. 호스텔은 배낭 여행객을 위한 숙소로 명성이 높지만, 요즘에는 커플이나 가족을 위한 프라이빗룸을 제공하는 곳도 많다.

저렴한 다인실 객실 이층 침대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도 있지만, 도쿄 호스텔은 전통적인 다다미룸부터 실내 글램핑 경험까지 그 이상의 경험을 선사한다. 도쿄 주변에서 추천하는 호스텔 세 곳을 소개한다.

1. 앤드 호스텔 구라마에 웨스트
And Hostel Kuramae West

앤드 호스텔은 카파바시 키친 타운, 우에노 동물원 등 도쿄 북부 관광 명소를 방문하기에 좋다. 여행을 떠나기 전 커피를 마시기에 완벽한 라운지도 있다.

이곳에는 혼합 도미토리 객실이 있다. 프라이빗함을 훤한다면 더블룸을 추천한다. 1박당 8500엔(약 8만 5000원)부터다. 머무는 동안 운동을 하고 싶다면 댄스, 필라테스, 복싱 등 다양한 활동과 피트니스 스마트 미러가 설치된 콘셉트 룸이 있다. 1박당 9500엔(약 9만 5000원)이다.

2. 콕츠 아키하바라
Cocts Akihabara

콕츠는 아키하바라 역에서 도보로 7분 거리다. 호스텔 내부는 목재 인테리어로 꾸며져 있으며 다다미가 깔려있다. 1인 객실은 1박에 약 12000엔(약 12만원)부터다. 최대 8명까지 투숙 가능한 실내 글램핑장 같은 방도 있다. 텐트와 침낭, 대형 스크린 프로젝터와 발코니를 갖춘 콤플렉스 룸이다. 1박당 약 25,000엔(약 25만원)부터다.

예약당 10엔(약 100원)은 특별한 곳에 쓰인다. 비영리 단체 일본 난민 지원 협회인 ‘스테이 포 투(Stay for Two)’ 프로젝트에 기부돼 일본 내 난민들의 생활비를 지원한다. 플라스틱 칫솔 대신 대나무 칫솔을 제공하는 등 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3. 누이. 호스텔 앤 바 라운지
Nui. Hostel & Bar Lounge

누이 호스텔은 세련된 인테리어와 1층 라운지가 돋보인다. 투숙객뿐만 아니라 현지 주민들에게도 인기가 높다. 아침에 샌드위치나 오믈렛과 함께 커피를 마시거나 저녁에도 가볍게 몇 잔 즐기기에 좋다.

혼합형 도미토리는 1인당 2600엔(한화 약 2만 6000원)부터다. 공용 욕실, 주방, 무료 와이파이를 갖춘 프라이빗 트윈룸은 1박에 6800엔(약 6만 8000원)부터 시작한다. 공용 공간은 자정에 문을 닫는다. 이곳은 구라마에 역에서 도보로 가까운 거리에 있다.

글, 디자인 = 권효정 여행+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