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만 가면 되는 베트남 ‘셀럽의 비밀별장’ 직접 가보니

1998

‘아만 정키’(Aman Junkie)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아만(Aman)’은 중독성 강한 리조트다. 아만을 모르는 사람은 있어도 한 번만 와본 사람은 없다. 그 정도로 많은 마니아층을 거느리고 있다. 빌 게이츠, 마크 저커버그, 킴 카다시안 등이 아만 정키로 유명하다. 현재 세계 20개국 곳곳에 33개의 아만 리조트가 있다. ‘아만’을 사랑하는 사람들은 화려함보다 오랜 시간 쌓아온 가치를 소중히 여긴다. 지역적 특수성을 가진 리조트 위치, 현지인에 대한 배려, 전통을 존중하는 마음은 ‘지속 가능한 여행’ 그 자체다. 프라이빗 하이엔드 리조트 브랜드 최전선에 있는 ‘아만’은 품위 있지만 친밀한 휴양지 컬렉션을 구축한다는 비전 하에 1988년 설립했다.

인천국제공항에서 5시간이 지나 깜란 국제 공항에 도착했다. 출국장 입구에서부터 아만 직원이 나와 이동 차량까지 안내한다. 프라이빗한 차량 안에는 손을 닦을 수 있는 따뜻한 물수건과 물, 소소한 다과가 준비돼있있다. 차량 내부 곳곳엔 짧지 않은 비행 이후 여독을 풀며 가라는 배려가 느껴졌다.

공항에서 1시간 30분을 달려 새벽 두시가 넘어 아만노이에 도착했다. 호텔 정문에서부터 철통 보안이다. 투숙객임을 확인하고 문을 연다. 이러한 철저함이 낯선 여행지에서 왠지 모를 안정감으로 차오른다. 늦은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로비 입구에 도착하니 직원들은 따뜻한 환대와 함께 객실로 우리를 안내했다. 리조트 부지가 매머드급이라 ‘버기’라는 전동차로 이동할 수 있다.

연중무휴 24시간 우리 객실만을 위해 대기하는 프라이빗 버틀러 캉(Khang)은 언제든 연락하면 오겠다며 인사를 마쳤다. 안내 직원과 함께 파빌리온에 들어가 짐을 풀었다. 객실 사용법은 세세한 부분까지 설명해준다. 스타들이 숨겨진 비밀 별장으로 선택한 이유였다. 철저히 보장된 나만의 프라이빗한 휴가라니. 일정을 조정하기 바빠 후려치기 당한 휴가가 특별해진 기분이었다.

나트랑은 베트남 왕실 휴양지이자 유럽인에게 오랫동안 사랑받고 있는 여행지다. 2013년 개장한 아만노이는 유네스코 세계 자연유산이자 베트남에서 가장 큰 자연보호구역인 누이추아 국립공원(Nui Chua National Park)에 자리한다. 국립공원 규모는 8800만㎡(약 2662만평)에 달한다. 국립공원 안이라니 사실 여기에서 끝났다. 계획 조차 생각할 필요가 없는 곳, 아만노이(Amanoi)가 그랬다. 보자마자 입을 떡 벌어지게 하는 인테리어와 경치는 마력같은 존재감을 뿜어낸다. 분위기, 건축미, 자연 경관 어느 것 하나 모자람이 없다.

날이 밝자 새가 객실 창문을 쪼아대는 소리에 잠을 깼다. 아만노이에서 내려다보는 전망은 가히 최고다. 리조트를 감싼 울창한 숲과 빈히만(Vinh Hy Bay)의 전경이 현실감을 잊게 한다. 아침이면 고기를 잡는 배들이 모여 들었다. 리조트가 자연 그 자체인 공간이다. 아만 노이는 산스크리트어로 ‘평화의 장소’를 의미한다. 무성한 나무들 틈에서 파빌리온 지붕이 보인다. ‘누각, 정자’를 의미하는 ‘파빌리온’은 ‘객실’을 의미하는 아만의 표현법이다.

아만노이에는 총 31개의 독채 파빌리온이 있다. 파빌리온은 단독 파빌리온과 3~5곳의 파빌리온을 묶은 ‘레지던스’로 나눈다. 레지던스는 개인 버틀러 서비스를 제공하며 중심에 전용 풀장과 라이브러리 겸 만남의 장소인 ‘리빙룸’을 갖췄다. 리빙룸에서 낮엔 업무를 잠깐 했다가 밤에 일행과 와인 마시며 밤을 보냈다.

파빌리온 내부는 모두 동일한 콘셉트다. 거실과 침실을 분리했고 킹사이즈 침대, 소파, 회전이 가능한 TV, 책상, 무선 인터넷, 미니바, 에스프레소 머신이 있다. 미니바는 주류를 제외하고 모두 무료다. 전망에 따라 레이크 파빌리온, 마운틴 파빌리온, 오션 파빌리온으로 구성한다. 개별 수영장이 있으면 풀빌라가 된다. 파빌리온끼리는 공간이 서로 간섭할 수 없도록 띄엄띄엄 위치해 프라이버시가 보장된다. 파빌리온은 연인이나 부부가 머물기 좋은 곳이다. 어둑어둑해지면 이세상이 아닌듯한 별빛이 내려오며 두 사람만 있는 것 같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호텔 설계는 세계적인 럭셔리 호텔 건축가이자 장 미셸 게티가 맡았다. 주변 지형과 로컬 문화를 보존하면서 아만의 개성을 건축물에 담아냈다. 온전한 쉼을 누릴 수 있도록 모든 객실을 독립형 건물로 설계했다. 국립공원을 보존하면서도 최고 수준의 럭셔리함으로 공간을 채웠다.

객실에 발을 들이는 순간 나무 그대로의 자연미와 절제된 선이 어우러지며 특유의 공간미를 품고 있었다. 차분한 안정감을 전달하는 내부 인테리어는 ‘젠(ZEN)스타일’에 기반했다. 젠은 ‘선(禪)’을 뜻하는 불교 용어다. 내적 고요를 추구하기 위해 비움을 강조한다. 내부 인테리어는 여백의 미를 돋보일 수 있게 절제된 선으로 공간을 다듬었다. 정갈함과 편안함이 마음을 빼앗았다.

침대가 정말 포근해 살펴보니 매트리스는 슈퍼리치 사이에서 인기라는 스웨덴 브랜드 ‘덕시아나’였다. 웬만한 차 한대값이라는 덕시아나는 영화감독 스티븐 스필버그가 애용해 입소문을 탔다. 아만노이에서는 덕분에 끝없는 휴식과 숙면이 전부였다.

압도적인 자연적 입지와 주변 환경을 아우른 건축 디자인은 휴식에 몰입을 가져다준다. 야외 데크로 이어지는 개방형 구조인 파빌리온과 빌라는 탁 트인 시야와 고요함이 진정한 휴식이 무엇인지 알려주는 듯하다. 아침마다 이곳에서 조식을 챙겨먹었다.

모든 객실은 통유리로 개방감이 느껴졌다. 아침을 먹고 녹음이 가득한 욕조에 몸을 기대고 준비된 입욕제를 넣었다. 지나가는 청솔모와 나무를 바라보며 숲멍을 잠시 때렸다.

어메니티는 커플 여행객에 최적화 했다. 세면대와 어메니티 보관함이 양쪽에 나뉘어있다. 자외선을 가릴 수 있는 챙이 넓은 모자와 야외 슬리퍼, 내부에 지퍼가 달린 에코백이 있었다. 어댑터, 바디용 선크림과 모기 기피제까지 갖춰져있어 진짜 몸만 와도 되는 곳이구나 싶었다. 비치된 소품은 센트럴 파빌리온 옆에 있는 기념품 숍이나 버틀러에게 문의해 구입할 수 있다. 벌레 기피제는 리조트 내에서 사용할 일이 없었다. 리조트 내에선 벌레가 꼬이지 않았다. 숲이 우거진 국립공원 안이라 이상기후로 폭염인 나짱 시내보다 기온이 낮았다. 최고의 휴식을 위해 의사가 상주한다.

아만노이에는 식음업장이 두 곳이다. 로비 역할을 하는 센트럴 파빌리온에 메인 레스토랑과 비치클럽 레스토랑이다. 메인 레스토랑은 현지 어선이 당일 잡은 해산물과 제철 농산물을 활용해 신선했다. 이곳 의외의 인기 메뉴는 쓰어다 커피였다.

밖을 나갔다 오면 늘 블라인드가 올려지고 정비돼있었다. 저녁 식사 이후 객실로 돌아오면 매일밤 턴 다운 서비스와 함께 기념품이 침대에 올려져있다. 옆에는 애정어린 메시지와 선물 소개가 적혀있다. 전통 선물이라 받을 때마다 뜻깊다.

냐짱(베트남) = 권효정 여행+ 기자

+1
1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