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앙마이 여행! 미슐랭 가이드 닭요리 전문점

362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은 치앙마이 여행 소식으로 저는 지금 치앙마이 에서 여유롭게 힐링 중 입니다~ 방콕의 모든 촬영 일정을 마치고, 이곳으로 왔는대~ 기대를 안하고 와서 그런지는 몰라도~ 와~ 치앙마이 의 아름다움과 여기 물가는 정말 대박인듯 합니다~ 좋은 의미에서의 대박이고, 뭐랄까 로컬스러움이 묻어있으면서도 최신식의 시설들이 정말로 많은 그런 로컬과 현대의 결정체라 할 수 있을 듯 합니다~ 제가 오늘 소개 올릴 장소는 미슐랭 가이드 맛집 으로 이미 오래전부터 인기를 얻어온 여기에서 굉장히 핫플인 장소 입니다

이곳의 이름은 SP 치킨 입니다 이름 부터가 뭔가 원초적이고, 오픈은 10시부터 17시까지 인데~ 문제는 어제 제가 여기 와서 문 닫아서 그냥 돌아섰습니다~ 여긴 재료가 소진되면 그냥 닫아 버리는 아주 인기가 좋은 그런 레스토랑? 아니 음식점 입니다

가게 앞에서는 사진과 같이 이렇게 닭을 훈제 훈연으로 굽는데~ 굉장히 맛깔스러워 보입니다~ 기름기는 아래로 쭉 빠지고, 닭은 영개로 상당히 작은 닭을 사용하는데~ 맛은 굉장히 훌륭하고, 밥이랑 국물도 함께 주는데 가성비 아주 최고라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저는 닭 반마리 하나랑 돼지고기 립이렇게 두 메뉴를 주문 했습니다

보통 미슐랭 가이드 맛집 은 두종류 정도로 구분 할 수 있는데~ 별을 획득한 맛집인가 아니면 가이드에 소개된 맛집이냐 요런 차이인데~ 여기는 별을 획득한건 아니고~ 가이드 에 소개가 된 매년 소개가 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2번이랑 돼지고기 립을 주문하고, 또한 공심채 야채도 하나 주문 해 보았습니다~ 아침 일찍 부터 와서 포장해서 숙소에서 먹었는데~ 아침부터 굉장히 거하게 딥하게 먹었습니다~ 치앙마이 여행 에서는 가격이 대부분 저렴하기 때문에 큰 무리 가 없고, 가격도 부담이 없는 편 입니다~ 태국 전통 차도 저렴하고, 음식도, 그랩으로 택시를 불러도 모두 저렴합니다~ 방콕과 이렇게 대조적일 수가 있을까

가게는 에어컨이 안나오는 일반 식당 분위기 인데~ 이상하게 태국 에서 방콕 보다 치앙마이 가 덜 더운것 같은 느낌적 느낌 입니다~ 암튼 더워도 그럭저럭 괜찮아 보였습니다

가스불로 닭을 굽는게 아니고 숯불로 굽는거라 그런지~ 고된 노동과 옆에서는 연기때문에 눈을 제대로뜰 수 없고 그 열기도 어마어마 한데~ 역시 맛있는 요리는 이런 고생이 동반 되어야 하나 봅니다~ 어느정도 익었다 싶으면 닭은 위로 옮겨 집니다~ 위에서도 은은하게 구워지고, 닭은 비교적 작은 사이즈라고 말씀 드릴 수 있습니다

벽 한켠에 붙은 미슐랭 2020년 부터, 21년 23년 꾸준하게 사랑을 받은걸 볼 수 있습니다~ 아무래도 치앙마이 자체가 그리 넓지 않아서 그런지는 몰라도 ㅎㅎ 이런 훈장이 가게에 하나 붙으면 아무래도 자부심도 있고, 큰 동기부여가 될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우두커니 벽을 보면서 미슐랭이 뭐길래 하는 생각도 들지만~ 살면서 이런 훈장도 필요한것 같다는 생각을 합니다~ 제가 과거 서울시 영상공모전 대상 받았을때가 잠시 떠오르는데~ 내가 내 자신을 아무리 어필해도 어떤 수상내역이나 그사람의 포트폴리오를 눈으로 보지 않아도 이런 훈장이나 상장 하나 만으로도 그사람의 아우라를 예상할 수 있기엔 충분한 훈장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뭔소린가 싶지만~ 인생에서 이런 훈장은 때론 중요하고 또 필요하다는 말 입니다 ㅋ

코로나 때에는 여행 자체가 힘들다 보니 미슐랭 가이드 들여다 볼 시간도 없고, 살기 바빳는데~ 이제는 하늘길이 열리고, 미슐랭 가이드 관련 책자를 타이베이 부터 쭉 훓어 보는데~ 가끔 의외인 미슐랭 맛집 도 수두룩 합니다

가게 한켠에는 다유기부터 자그마한 화분들이 전시 되어 있습니다~ 치앙마이 사람들은 이런 식물들을 참 좋아하는 것 같은 이유가 가게마다 이런 식물을 안키우는 곳이 없고, 어떤곳은 아주 화려한 연꽃도 키우는데~ 보는 내내 마음이 편안 해 지고~ 뭔가 힐링이 되는 그런 기분 입니다~ 카메라로 사진을 찍으면서도 힐링 됩니다

사장님께 양해를 구하고, 사진촬영을 하는데~ 신기하게 닭은 은은한 불로 굉장히 오랫동안 굽고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방 닭요리 정도로 생각하면 좋을 것 같은데~ 방식이 조금 다릅니다

뭔가 유리로 막아두면 더 빨리 구워지고, 연기도 밖으로 안새어 나와서 더 빨리 많은 손님을 상대할 수 있을 것 같은대~ 여기 사람들은 뭔가 욕심이 그렇게 많아보이지 않는 느낌 입니다~ 미슐랭 소개도 되고, 손님도 많으면 1호점에서 2호점 3호점 확장을 할 법도 한데 이곳 사람들은 뭔가 돈 욕심이 그렇게 많지 않아보여서 좋습니다 (전 그렇게 느꼇는데~ 다른 분들은 어떤지 궁금)

바람이 불면 숯가루도 날리고, 사진 찍을라고 이 앞에 잠시 섰는데~ 와 더워서 죽을 뻔 했습니다~ 헌데 이 앞에서 하루 종일 닭을 굽는 직원분을 보니 와~ 정말 노력이 대단했습니다 아마도 미슐랭 에선 이런 노력을 더 높이 평가했을 수도^^

기름은 아래로 떨어지고, 직원분은 땀에 흠뻑 젖은 채로 닭의 기름을 냅킨?으로 연신 닭고, 뭐랄까 우리나라에서는 닭기름을 그냥 떨어지게 두는데~ 여기에서는 그 기름은 냅킨으로 닭아내고 닭아내는걸 반복 했습니다~ 이유를 알수는 없지만~ 분명 방식은 조금 달랏고 맛도 조금은 차이가 있는걸 알 수 있었습니다~

1차로 밖에서 닭을 구워 내면 이제 2차로 안에서 여성분들이 세부적으로 닭을 자른다거나 다른 요리 사이드 메뉴를 만드는데~ 불을 막 볶기도 하고, 화력을 엄청 다양하게 유지하는데도 가게 안에는 그렇게 덥지 않습니다~ 환풍 시설이 잘 되어 있는건지~ 뭔지는 모르나 암튼 안에서 대기하는데~ 뭐 사진찍고 구경하는 재미가 쏠쏠 합니다

그렇게 얼마를 기다리니 음식이 나왔고, 그렇게 코쿤캅 하고, 받아 들었습니다 저는 가게 안에서 먹는게 아니고 포장해서 숙소에서 먹기 위해서 돈을 지불하고 다시 그랩을 불렀습니다

사진 보시면 이른 아침임에도 이 요리를 먹고자 일본인, 중국인, 태국 현지인 분들이 이 요리를 먹기 위해서 모여든게 신기했습니다~ 가게에 에어컨만 잘 나온다면 가게에서 먹어보고 싶은 마음도 있지만~ 전 뭔가 시원하게 음식을 먹는게 좋아서^^ 숙소로 포장해서 돌아왔습니다~ 미슐랭 가이드 맛집 답게 아주 귀한 경험을 했습니다

사진 보시면 제가 주문 한 메뉴들인데~ 이상하게 닭요리 보다 사진에서 보이는 돼지고기 립이 더욱더 맛있는건 아마 한국인 이라서 그런가? 우리나라 한방 닭요리가 더 맛있다고 생각하는건지 ㅎㅎ 암튼 립도 맛있고, 공심채 요리도 맛있고, 다 너무 좋았습니다~ 치앙마이 여행 하신다면 꼭 한번 SP 치킨 가보시길 권해드립니다

https://in.naver.com/8910a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