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중추절 맞아 파이어 드래곤 댄스 축제 개최

299

홍콩의 추석, 중추절 기념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페스티벌 진행
중추절 대표 행사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 4년 만에 화려한 복귀 알려

홍콩이 중추절을 맞아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 축제(Tai Hang Fire Dragon Dance Festival)와 중추절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4년 만에 열리는 이번 축제는 9월 28일부터 3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 축제 / 사진=홍콩관광청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 축제 / 사진=홍콩관광청

중추절은 우리나라의 추석과 같은 음력 8월 15일로, 홍콩의 가장 큰 명절 중 하나다. 매년 가을, 홍콩에서는 중추절을 맞아 곳곳에서 다양한 축제가 펼쳐져 볼거리와 즐길 거리가 넘쳐난다. 사람들은 보름달을 연상시키는 등불로 거리를 장식하고, 가족과 함께 월병을 나눠 먹으며 달에 소원을 빌곤 한다.
 
중추절을 대표하는 축제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는 1880년 시작됐다. 타이항에서 펼쳐지는 이 행사는 지역 주민들이 질병과 태풍을 쫓기 위해 불용 춤을 추자, 모든 재앙이 사라졌다는 믿음에서 비롯했다. 현재 파이어 드래곤 댄스는 건강과 행운을 기원하는 축제로 자리 잡았다. 매년 중추절이 되면 수만 개의 향을 꽂은 용이 골목골목 다니며 춤을 추고 묘기를 선보인다.
 

타이항 파이어 드래곤 댄스 축제 / 사진=홍콩관광청

축제를 관람하기 가장 좋은 곳은 운샤 거리(Wun Sha Street)다. 여의주를 따라 이동하며 춤을 추는 불용을 정면에서 볼 수 있다. 이곳은 용춤이 끝나는 장소이기도 해 매일 밤 공연이 끝나면 불용의 향을 받을 수도 있다.
 
이밖에도 홍콩에서는 중추절을 맞아 다양한 야간 행사가 열린다. 홍콩 도시 전역의 항구, 공원을 비롯한 많은 장소는 수백 개의 화려한 등불로 장식된다. 특히, 중추절 기간 홍콩을 방문하면 화려한 야경과 환한 달빛 아래 월병을 먹는 등 홍콩만의 활발한 명절 분위기를 즐기기 제격이다.

이가영 여행+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