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로 “감사합니다” 도배하고 있다는 일본인 SNS 현 상황

179

① 한국군 수송기로 일본인 함께 구출

일본인
출처 : 뉴스1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와 무력 충돌이 계속되고 있는 상황 속 정부가 한국 국민 163명을 태우기 위해 이스라엘에 군 수송기를 파견했습니다.
민간 항공사들의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 취항이 어려워지면서 이스라엘에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였죠.

정부는 우리 국민뿐만 아니라 일본인들도 함께 대피시키면서 현재 일본에서 한국에 감사를 전하는 글들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지난 14일 외교부는 “오후 10시 45분 이스라엘에서 긴급 귀국하는 우리 국민들이 탑승한 군용기가 서울공항에 도착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지난 13일 공군 KC330 ‘시그너스’ 다목적 공중급유 수송기 1대를 이스라엘 텔아비브로 보냈는데요.
시그너스는 이스라엘 현지 시각으로 13일 오후 텔아비브 벤구리온 공항에 도착해 14일 새벽 다시 한국으로 출발했습니다.
수송기에 탑승한 한국 국민은 장기 체류자 81명과 단기 여행객 82명입니다.

일본인
출처 : 국방부

가용 좌석이 230여 석인 군 수송기에 한국 국민의 좌석을 배정한 후 좌석이 남자 인도적 차원에서 일본 정부에게 탑승을 제안했습니다.
여기에 일본인과 일부 일본인의 타 국적 배우자 51명, 싱가포르인 6명도 함께 탑승했죠.
정부는 지난 4월 아프리카 수단 내전 상황에서도 현지 교민들을 수송기로 철수시키면서 일본인도 함께 구출했습니다.

외교부는 이스라엘에서 일본인을 이송해 준 것에 대해 일본 측이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고 밝혔는데요.
외교부는 “가미카와 외무상은 한국 정부가 어제 군 수송기로 일본 국민과 가족 등 일행 51명을 귀국할 수 있도록 도와준 데 대해 정중한 사의를 표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가미카와 외무상은 향후 유사한 상황이 발생할 경우 일본도 적극 협조할 것이라며, 한일 간 긴밀히 협력해 나가고자 했다”라며 “양 장관은 긴박한 국제 정세 속에 세계 어디서든 양국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한 재외 국민 보호를 위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라고 덧붙였죠.

② 한국 정부에 앞다퉈 감사 인사 전해

일본인
출처 : X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우리 외교부가 발표한 보도자료를 받아 ‘한국 정부는 이스라엘에서 한국인을 대피시키기 위해 군 수송기를 파견하고 일본인 51명이 동승하고 있다고 밝혔다. 인도적 배려에서 대피에 협력했다고 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이 기사에는 4,0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으며 3만 8,000여 개의 ‘좋아요’가 달렸는데요. 야후 재팬에 올라온 국제 뉴스 중 압도적인 반응을 일으켰습니다.

일본 네티즌은 한국에 감사를 표하는 댓글을 이어 갔는데요.
일본 누리꾼은 “한국의 호의에 감사하고 싶다. 이런 일이 늘면 양국 관계도 좋아진다”, “일본도 한국이 곤란할 때 손을 뻗는 여유가 있으면 좋겠다”, “이럴 때까지 한국을 비판하는 사람이 있는데 일본인의 수치다”, “최근 몇 년 동안 한국 측이 도움을 준 사례가 많다고 느낀다” 등의 댓글을 남겼죠.

소셜미디어에는 일본인 누리꾼이 한글로 “감사합니다”라는 말을 전하는 글이 계속되고 있는데요. 일본인들은 번역기를 사용해 한국어로 글을 남기고 있죠.
일본 주요 언론은 우리 공군 장병들의 사진을 함께 첨부하며 기사를 보도하고 있습니다.

출처 : mainichi

일본인들은 우리 군과 비교하며 일본 정부에 질타를 쏟아내기도 했습니다.
일본의 교토 통신은 “일본 정부 전세기는 1인당 3만 엔이지만, 한국 수송기는 무상”이라고 보도했는데요.
이스라엘에 있는 일본인이 자국 전세기를 이용하려면 약 30만 원 정도의 비용이 발생합니다.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보다 하루 늦은 14일 밤 이스라엘 텔아비브 공항에 전세기를 보냈는데요. 이 전세기에는 일본인 8명이 탑승했죠.

일본인 누리꾼은 “피난에 항공운임 3만엔을 받는다고? 한국 수송기가 부담을 요구한 게 아니고? 정부는 분명 이상하다”, “한국 군용기에 일본인 51명이 타고 서울까지 왔는데, 정부 전세기는 8명을 유료로 두바이까지라니. 유감스럽다”, “일본 정부는 국민을 지킨다는 인식이 없나” 등의 비판을 제기했습니다.

③ 이스라엘, 가자지구 주민들 대피 명령

출처 : nytimes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의 공격에 대응해 가자지구에 대한 공습을 강화하고 전면 봉쇄에 나섰습니다.

세계보건기구(WHO)의 한 관리는 지난주 가자지구에서 사망한 사람의 60%가 여성과 어린이였다고 밝혔는데요.
양측 보건부는 지난 16일 지금까지 가자지구에서 2천 600여 명, 이스라엘 천 500여 명 등 모두 4천100여 명이 숨졌다고 전했습니다.

이스라엘은 지상전을 앞두고 가자지구 주민에게 대피할 것을 통보하며 24시간 안에 남부로 떠나라고 했지만, 이동이 어려운 이들은 여전히 집을 떠나지 못하고 있는데요.
현지에 있는 의사들은 수천 명이 사망할 수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1
0
+1
1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