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역사상 최초… 인간의 뇌에 ‘컴퓨터 칩’ 심었다

77
뉴럴링크가 인간의 뇌에 이식하는 칩. / 뉴럴링크 홈페이지

뉴럴링크가 처음으로 인간의 뇌에 칩을 이식했다고 29일(현지시각) 밝혔다. 뉴럴링크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소유한 뇌신경과학 스타트업으로 인공지능에 맞서 인간 지능을 증강하기 위한 기술을 연구하고 있다.

머스크는 이날 엑스에서 전날 첫 환자가 뉴럴링크로부터 칩을 이식받았다면서 “환자는 잘 회복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뉴럴링크의 첫 제품은 텔레파시(Telepathy)”라며 “생각만으로 휴대전화나 컴퓨터는 물론 거의 모든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또 “초기 사용자는 팔다리를 쓰지 못하는 사람들이 될 것”이라며 “스티븐 호킹이 타자를 빨리 치는 타이피스트(typist)나 경매인(auctioneer)보다 빠르게 의사소통을 할 수 있다고 상상해 보라. 그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세계적인 물리학자였던 호킹은 21세 때부터 루게릭병을 앓아 평생 휠체어에 의지하며 살았다.

뉴럴링크의 첫 이식은 지난해 5월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을 승인받은 지 8개월 만이다. 뉴럴링크는 지난해 9월부터 인간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하기 위한 임상시험 참가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

뇌에 컴퓨터 칩을 이식해 뇌가 컴퓨터와 직접 소통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뉴럴링크의 목표다. 머스크는 인공지능에 맞서 인류가 살아남으려면 인간과 컴퓨터가 공생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머스크는 뉴럴링크가 목표를 이루면 ▲선천적인 시각장애인도 시각을 가질 수 있고 ▲파킨슨 병처럼 뇌와 근육 간의 연결에 문제가 있는 사람들의 기능 회복이 가능해지며 ▲사용하는 카메라에 따라 가시광선 외에도 레이더처럼 적외선, 자외선 등도 관찰이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 아울러 ▲이식한 칩을 통해 인터페이스를 시각으로 다뤄 입력 속도를 높히고 호출 가능한 데이터 처리량을 기하급수적으로 늘릴 수 있다고 말한다.

뉴럴링크는 두개골에 작은 구멍을 내 뇌 속에 초소형 전극과 칩을 이식한다.

글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픽사베이 자료사진.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