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게발에 피 철철’.. 또 사고 친 테슬라, 이번엔 공장 로봇 사람 공격

736

테슬라 기가팩토리 사고 발생
공장 내 로봇이 사람 공격
피 철철 흘리다가 결국은..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이들은 글로벌 전기차 업계에선 혁신의 아이콘으로 통한다.
그러나 테슬라는 그 명성에 못지않은 사건사고로도 상당한 유명세를 갖고 있다. 최근에는 텍사스 기가팩토리에서 로봇이 엔지니어를 공격했다는 사실이 밝혀져 화제가 되고 있다. 기 팩토리 직원이 로봇에 의해 사고를 당한 것은 이번 한 번만이 아니었다.

미국 연방 산업안전보건청(OHSA)의 부상 보고서에 따르면,
테슬라 기가팩토리에서는 앞서 언급한 사고를 포함해 상당수의 직원들이 다양한 사고로 부상을 입었다고 한다. 이는 전체 직원 대비 상당히 높은 비율로, 특히 심각한 중상을 입은 비율은 미국의 다른 주요 자동차 제조업체들의 평균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 로봇의 오작동
집게발로 엔지니어 찔렀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의 생산 공장, 기가팩토리에서 제조 로봇이 직원들을 공격하는 등 근로자가 다치는 일이 잇따르고 있다고 영국 일간 더 타임스가 지난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국 연방 산업안전보건청(OHSA)에 제출된 테슬라 공장 부상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텍사스 기가팩토리에서 엔지니어 한 명이 제조 로봇의 오작동으로 공격을 당했다고 한다.

이 로봇은 프로그래밍이 된 동작을 수행하며 옆에서 소프트웨어 프로그래밍을 하던 엔지니어를 벽으로 밀치고, 등과 팔에 금속 집게발을 찔렀다. 당시 함께 일하던 직원 2명 가운데 1명이 로봇의 비상 정지 버튼을 누른 후에야 이 엔지니어는 로봇으로부터 빠져나올 수 있었다.



테슬라 기가팩토리
근무 중 부상 월등히 높아

이 로봇은 알루미늄으로 된 자동차 부품을 옮기는 용도로 사용돼 왔다.
당초 직원이 유지 보수 작업을 하는 동안에는 전원이 꺼져 있어야 했지만, 어떤 이유에서인지 전원이 켜져 있었고 사람을 공격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웹사이트인 더 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지난해 기가팩토리 근로자 21명 중 1명부상을 입었다.
이는 업계 평균인 30명 중 1명보다 월등히 높은 수준이다. 기가팩토리는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회사를 캘리포니아에서 텍사스로 이전하겠다 발표한 2021년부터 테슬라 글로벌 본사로 사용됐다.



계속된 사고에 테슬라 결단
휴머노이드 로봇 개발하겠다

이 밖에도 테슬라에선 엔지니어가 다치는 일이 심심찮게 발생했었다.
한 직원은 카트에 발목이 끼어 127일간 일을 못 하게 됐고, 머리를 다쳐 85일간 쉬어야 했던 직원도 있었다.
이런 상황에서 테슬라 전, 현직 직원들은 회사가 안전 관련 원칙소홀히 하고 있다는 의견을 표했다.

일론 머스크는 산업용 로봇이 아닌 인간을 닮은 2족 보행의 휴머노이드 로봇을 개발,
산업 현장에 투입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런 로봇이 사람을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한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어쩌면 로봇으로 인한 사고를 해결하는 것이 로봇을 개발하는 것보다 더 어려운 문제가 될 수 있다.

자동차와 관련된 뜨거운 이슈들
제보는 카카오톡 ☞ jebobox1@gmail.com

+1
0
+1
1
+1
1
+1
1
+1
1